전세계 직장인이 즐겨쓰는 소셜 툴 ‘이메일·팀사이트·메신저’
상태바
전세계 직장인이 즐겨쓰는 소셜 툴 ‘이메일·팀사이트·메신저’
  • 정현준 기자
  • 승인 2013.07.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개국 직장인 약 1만명 대상 기업 내 소셜 툴 사용현황 조사

MS가 최근 전세계 기업을 대상으로 한 소셜 툴 사용현황 조사에서 가장 높은 사용비율을 보인 소셜 툴은 이메일으로 나타났으며 한국의 경우 조사대상 나라와 비교해 메신저의 사용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MS가 정보조사기관 입소스(Ipsos)에 의뢰해 전 세계 32개국 정보근로자 약 1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기업 내에서 자주 사용하는 소셜 툴 가운데 이메일 사용비율이 93%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팀사이트 및 인트라넷'(58%), '메신저(56%)', '화상회의(51%)', '뉴스 피드(4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한국의 경우 이메일 사용비율이 글로별 평균치보다는 다소 낮은 88%를 보인 반면 메신저 사용비율이 66%로 다른 나라에 비해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와 함께 팀사이트나 인트라넷은 62%, 화상회의 54%, 뉴스 피드 33% 등의 순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군 별로 선호하는 소셜 툴도 다르게 나타났다. 전세계 금융, 공공, IT, 제조, 유통, 관광 등 총 6개 산업별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메일 다음으로 많이 사용하는 소셜 툴과 관련해 금융업과 공공 및 IT 분야의 경우 팀사이트나 인트라넷 사용비율이 높았으며 제조업은 화상회의를 유통업과 관광업에서는 메신저를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특정 산업에 관계없이 전세계 응답자 가운데 40% 이상은 소셜 툴을 사용하는 것이 '협업과 팀워크에 도움을 준다'고 답했으며 31%는 '소셜 툴 사용을 위해 개인 비용을 지불할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특히 IT와 제조업, 관광업 종사자들의 경우 50% 이상이 소셜 툴이 '업무의 생산성을 강화한다'고 응답해 대다수의 정보 근로자들이 소셜 툴 도입이나 사용에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소셜 툴의 사용을 방해하는 요소에 대한 조사에 대해서는 응답자들의 60% 이상이 보안 관련 문제를 가장 최우선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셸 시몬스 한국MS 마케팅 오퍼레이션즈 사업본부 전무는 "최근 많은 기업들이 기업 내 소셜 서비스 도입을 통해 대외적 커뮤니케이션은 물론 조직원 간 협업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며 "MS는 야머와 셰어포인트, 링크, 아웃룩 등을 통해 한국 기업들의 활용도가 높은 이메일, 메신저, 인트라넷의 생산성이 강화될 수 있도록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