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9 13:01 (목)
올해 미국 웨어러블 기기 수요 급증할 듯
상태바
올해 미국 웨어러블 기기 수요 급증할 듯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2.16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세 이상 44세 이하 가장 많이 사용…노년층 사용률 급증

미국 인터넷 사용자의 75%가 향후 12개월 내 건강·운동 관련 기술제품을 구입할 의사가 있다고 답해 내년 웨어러블 기기 수요가 크게 확대될 전망이다.

2015년 미국 웨어러블 기기 시장은 전년대비 57.5% 성장했으며 향후 5년간 보급률이 2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 건강·운동 관련 기술제품 구매 계획 비율(자료원: 이마케터)

웨어러블 기기 시장의 주요 성장 원인은 소비자들의 활동량 증대 및 체중 감량에 대한 관심 증가이며 건강관리를 위한 개인 건강 데이터 공유에 대해서도 긍정적 마인드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기술협회(CTA)에서 인터넷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약 75%가 향후 12개월 내에 건강·운동 관련 기술제품을 구입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35%의 소비자가 스마트와치를, 30%의 소비자가 피트니스앱을 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으며 웨어러블 운동 측정기기와 스마트의류를 구입할 계획이라고 답한 비율은 각각 27%로 나타났다. 또 수면 측정 제품을 구입할 계획이 있는 소비자의 비율은 23%인 것으로 조사됐다.

향후 5년간 미국의 웨어러블 기기 사용자 수는 두자릿수 대의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2014~2019년 미국 웨어러블 기기 사용자 수 동향 및 전망(출처: 이마케터)

시장 조사기관 이마케터(eMarketer)에 따르면 2015년 기준 3950만명의 18세 이상 미국인이 스마트와치와 운동측정기 포함한 웨어러블 기기를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4년 웨어러블 기기 사용자 수 대비 57.5% 증가한 수치로 이마케터는 아직 보급률은 16%에 불과하지만 2018년까지 웨어러블 기기 사용자 수가 2배 증가해 8170만명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연령대별 웨어러블 기기 보급률 동향 및 전망(출처: 이마케터)

웨어러블 기기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연령층은 25세 이상 44세 이하로 나타났으며 노년층의 사용률이 가장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2015년 25세 이상 34세 이하의 인터넷 사용자 중 25.1%, 35세 이상 44세 이하 인터넷 사용자 중 23.1%가 웨어러블 기기를 사용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2018년까지 웨어러블 기기 사용률은 25세 이상 34세 이하는 29.9%, 35세 이상 44세 이하는 27.0%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뿐만 아니라 65세 이상 인구의 웨어러블 기기 사용률이 가장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장기적으로는 노령층의 미국인이 웨어러블 기기 시장의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분석됐다.

핏빗(Fitbit)이 인기몰이를 시작했던 2014년까지 웨어러블 마켓의 소비층은 여성이 지배적이었으나 2015년과 2016년 스마트와치의 출시로 점차 남성들의 사용률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5년 여성 웨어러블 기기 사용자 비율은 전체 인터넷 사용자의 18.2%인 반면 남성은 19.3%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2017년에는 웨어러블 기기의 가격 인하가 예상됨에 따라 더 많은 여성이 웨어러블 기기를 구입할 것으로 전망돼 여성의 보급률이 43.1%로 남성의 33.9%를 다시 한 번 앞지를 것으로 전망됐다.

▲ 웨어러블 기기 구매 목적(출처: 락헬스)

디지털 헬스분야 전문 조사기관 락헬스(Rock Health)의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3분의2 이상이 더 많이 활동하기 위해 웨어러블 기기를 구입했다고 답했으며 절반에 가까운 42%의 응답자가 체중 감량 의사가 있어 구입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의 응답자가 시험 삼아 구입을 해봤다고 답한 반면 14%는 사교 목적으로 구입한 것으로 조사됐고 수면 개선을 목적으로 구입한 비율은 21%인 것으로 분석됐다.

소비자들은 더 활동적으로 생활하고 개선 여부를 측정하기 위해 웨어러블 기기를 구입할 뿐 아니라 건강관리를 위해 개인의 건강 데이터를 공유하기 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 개인 건강 데이터 공유에 대한 소비자들의 입장(출처: 이마케터)

개인 건강 데이터 공유에 대한 입장을 질문했을 때 90% 이상의 응답자 누가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지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답했으나 80%가 의사로부터 더 나은 케어를 받을 수 있으면 정보를 공유하기 원한다고 응답했다.

건강정보를 공유하기 원하는 대상은 주로 의사였으며 보험회사와 연구기관도 웨어러블 기기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공유할 의사가 있는 주요 기관인 것으로 나타났다.

80% 이상의 응답자가 건강기록과 신체활동 정보를 의사와 공유하기 원한다고 응답했으며 3분의 2 이상은 유전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고 답했다.

빠르게 성장하는 웨어러블 기기 시장의 소비자 성향과 구매의사를 파악해 세분화된 구매층을 공략하는 것이 중요하다.

연령대별 소비층의 다른 취향을 고려한 디자인, 기능을 갖춘 제품이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판단된다.

더 많은 소비자들이 웨어러블 기기를 구매할수록 더 많은 관련 앱이 개발된다. 이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보급률 증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웨어러블 기기 시장 성장과 함께 파생되는 새로운 시장은 중소기업들의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한 좋은 기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웨어러블 기기 시장의 견고한 성장세에도 많은 소비자들은 여전히 가격에 민감하고 아직까지 구매결정을 할 만한 모티베이션이나 가치를 충분히 느끼지 않고 있으므로 전략적인 광고, 마케팅 활동을 통해 구매욕구 자극이 필요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