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슈퍼볼 광고 전세계 네티즌 사로잡다
상태바
LG 슈퍼볼 광고 전세계 네티즌 사로잡다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6.02.05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트위터, 페이스북 등 통해 3일 만 1000만 뷰 돌파

LG전자가 공개한 올레드 TV 슈퍼볼(Super Bowl) 광고가 전 세계 네티즌을 사로잡았다.

2일 유튜브, 페이스북, 트위터 등을 통해 공개한 슈퍼볼 광고가 3일 만에 1000만 뷰를 돌파했다고 LG전자는 밝혔다. 1초에 약 40명씩 광고 동영상을 클릭한 셈이다.

특히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해 공유하며 광고 영상에 대한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 1월 말 슈퍼볼 광고의 예고편이 공개된 이래 페이스북의 ‘좋아요’, SNS 댓글 등 네티즌 반응은 60만 개를 넘어섰다.

헐리우드 거장들의 협력에 유력 매체들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미 경제 전문지 ‘월스트리트 저널’은 “영화적 상상력을 가미한 미래 지향적인 슈퍼볼 광고”라고 평가했다. 광고전문 잡지 ‘애드위크’는 “올레드 TV 기술을 잘 나타낸 미래지향적인 광고”라고 호평했다.

▲ LG 올레드 TV 슈퍼볼 광고에서 주인공 역을 맡은 헐리우드 유명 배우 리암 니슨이 연기하고 있다.

LG 올레드 TV 슈퍼볼 광고는 리들리 스콧과 제이크 스콧 부자(父子)가 감독을 맡았다. 리들리 스콧은 영화 ‘마션’, ‘글레디에이터’, ‘에일리언’ 등으로 국내에서도 친숙하다. 미 유력매체 포브스는 1984년 그가 제작한 매킨토시 광고를 ‘슈퍼볼 광고 역사상 가장 위대한 작품’으로 선정한 바 있다.

제이크 스콧은 슈퍼볼 광고를 여섯 차례나 제작한 바 있는 베테랑 감독이다. 미 최대 일간지 USA 투데이는 지난해 슈퍼볼 광고 가운데 제이크 스콧의 작품을 ‘최고의 슈퍼볼 광고’로 선정한 바 있다.

이정석 LG전자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FD 담당 상무는 “전 세계가 지켜보는 북미 최대 스포츠 이벤트를 통해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로 프리미엄의 진정한 가치를 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