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영상 감시분야 각종 현상들 집중 분석을

이강욱 퀀텀코리아 지사장
신동훈 기자l승인2016.02.02 10:16:40l수정2016.02.02 10: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영상감시 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진정한 리더’로서 신속한 뉴스와 유익한 정보로 국내 IT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CCTV저널의 창립 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영상 감시 시장은 고화질 고기능 카메라 보급과 함께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특히 안전을 위한 기본 시설물로서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국내 영상 감시 산업이 오늘날의 발전과 번영을 누릴 수 있게 된 데에는 CCTV저널 관계자 분들의 물심양면 어린 관심과 노고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 이강욱 퀀텀코리아 지사장

CCTV저널은 지난 7년이라는 시간동안 한결같이 영상 감시 시스템 관련 다양한 분야에서 소비자들에게 유익한 정보와 뉴스를 신속하게 전달해 줌으로써 그 책임과 역할을 다 해왔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영상 감시 업계에서 발생하는 뉴스를 단순히 전달하는데 그치지 않고 그러한 소식이 발생하게 된 이유를 다양한 각도에서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심층취재는 CCTV저널의 차별화된 역량이라고 생각합니다.

CCTV저널이 앞으로도 영상 감시분야의 각종 현상들을 집중 분석하고 그 안에서 우리 사회가 지향해야 할 방향들을 제시해 한국 IT 산업 발전을 촉진하고 건강한 정보화 사회를 이끌어 주는 미디어가 되어 주시길 기대합니다. 다시한번 CCTV저널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