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통신 서비스 시장 2017년까지 연평균 0.1% 성장
상태바
국내 통신 서비스 시장 2017년까지 연평균 0.1% 성장
  • 이광재
  • 승인 2013.07.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무선 망라 전통적 음성서비스 시장 성장 한계 봉착

다양한 데이터 기반 서비스 공급 확대 통해 기회 찾아야

한국IDC(대표 홍유숙, www.idckorea.com)가 최근 발간한 보고서 '2013~2017년 국내 통신 서비스 및 장비 시장 예상 및 분석(Korea Communication Services & Equipment Market, 2013-2017 Forecast & Analysis)'에 의하면 지난해 국내 통신 서비스 시장은 전년대비 1.9% 성장한 30조1239억원 규모를 형성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향후 5년간 연평균(CAGR) 0.1%로 성장해 2017년에는 약 30조2430억원 규모가 될 전망이다.

스마트폰 활용이 일반화되면서 유선 네트워크 트래픽의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동통신 서비스 시장의 매출 역시 정체되는 모습이다.

이를 타개하기 위한 방편으로 통신사들은 LTE 서비스 확대를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ARPU(가입자당 평균매출)를 높이며 단기적인 성장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IDC는 2014년을 기점으로 서서히 정체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영소 한국IDC 이동통신시장 분석 담당 선임 연구원은 "최근 정보통신영역에서 모바일을 중심으로 새로운 생태계 구축을 위한 노력들이 진행되면서 통신사 및 유관서비스, 그리고 솔루션공급업체 간의 상호연계가 중요시되고 있고 모바일 데이터 중심의 경쟁력 있는 서비스 플랫폼을 확보하려는 노력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이미 지난해 전체 이동통신 서비스 매출규모 중 데이터 부문이 과반이 넘는 52.8%의 비중을 차지, 최초로 모바일 음성서비스 시장을 앞질렀다"고 설명했다.

또 김민철 한국IDC 유선 통신서비스 시장 분석 담당 선임 연구원은 "LTE와 기가 와이파이와 같은 고대역 인프라 기반의 서비스 확대가 예상되는 가운데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IP 기반 통신이 가능한 스마트 디바이스 활용이 급속히 증가하면서 기업의 업무도 크게 변화하고 있다"며 "통신사들이 기업용 모바일앱과 UC&C(Unified Communication & Collaboration)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한편 소셜 네트워킹 활용이 기업의 브랜딩 및 마케팅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는 점은 이미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기업들이 BYOD(Bring Your Own Devices)를 시대가 요구하는 중요 트렌드로 인식함에 따라 통신사들은 기업 고객이 요구하는 모바일 서비스 플랫폼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접근을 통해 기업 시장에 보다 빠르게 진입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 연구원은 "국내 회선 임대사업의 포화 및 치열해진 경쟁으로 통신사업자들이 탈통신을 선언, 새로운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해 꾸준히 영역을 확장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제한된 시장에서의 무리한 영역확장은 사업자간 비효율적인 중복 투자와 함께 ROI(Return on Investment) 확보에 어려움이 예상되며 결국에는 서비스 품질 저하로 이어져 가입자의 피해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