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7 23:21 (화)
2015년 모바일 랜섬웨어 피해액해 956억원 규모
상태바
2015년 모바일 랜섬웨어 피해액해 956억원 규모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1.28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대비 6배 이상 증가…더욱 지능화된 랜섬웨어 공격 성행 예상

작년 한 해 동안 전세계적으로 발생한 모바일 랜섬웨어(Ransom ware)로 인한 피해 규모가 약 956억원(8000만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모바일 백신 360시큐리티는 지난해 발생한 모바일 랜섬웨어를 분석한 결과 사용자의 모바일 기기를 암호화한 후 대가를 요구하는 랜섬웨어로 인한 피해액이 2014년 대비 6배 이상 증가한 약 95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014년 한 해 동안 발생한 모바일 랜섬웨어로 인한 피해액은 약 155억원(1300만달러)로 1년 사이에 6배 이상 급증한 수치다.

랜섬웨어는 사용자가 스마트폰 등의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기기나 주요 자료를 임의로 암호화하고 암호 해제를 대가로 금품을 요구하는 악성코드다. 암호 해제의 대가로 비트 코인과 같은 가상 화폐를 특정 주소로 송금하라는 협박을 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요구 금액을 높이는 등의 방법으로 피해를 입힌다.

매년 피해 규모가 급증하고 있는 모바일 랜섬웨어는 단순히 스마트폰 기기를 잠그는 락커 방식과 기기 내 중요 파일을 암호화해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크립토 방식이 주를 이루고 있다.

특히 올해는 모바일 기기에 저장된 사진이나 동영상을 암호화하는 크립토 방식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전망돼 사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360시큐리티는 모바일 랜섬웨어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모바일 백신을 설치하고 운영체제와 브라우저, 주요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최신 버전의 보안 업데이트가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또 중요한 사진과 동영상 등의 파일은 2차 백업을 하는 습관을 갖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360시큐리티는 랜섬웨어에 감염되면 자체 복구가 불가능하고 암호 해제의 대가에 응해도 원상 복구에 대한 보장을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예방이 최선이라며 일반적으로 모바일 기기에는 PC보다 더 많은 개인정보가 저장돼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한편 360시큐리티는 전세계 2억 명의 사용자가 이용하는 안드로이드 전용 모바일 백신 애플리케이션으로 국내에서도 800만건 이상의 다운로드 수를 기록하고 있다. 360시큐리티는 24시간 악성코드를 감시하는 안티 바이러스 기능과 스마트폰 성능 향상을 위한 최적화 기능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올인원 백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