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ICT융합 첨단안전산업 실태조사 결과 발표

전국 사업체 524개 중 300개 표본사업체 조사 신동훈 기자l승인2016.01.12 09:53:30l수정2016.01.12 10: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15년 ICT융합 첨단안전산업 매출 규모는 6조 2935억원, 수출액은 1조 5030억원으로 추산된다. 

또 기술인력 부족률이 전년대비 0.1% 하락한 2.3%로 나타나 인력난이 다소 완화됐느나, 중기 기술인력 부족률이 대기업 대비 7배나 돼 중소기업의 인력난은 여전했으며 미충원인력이 전년대비 12%증가해 구인·구직 인력 수급 불균형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첨단안전산업협회는 ICT융합 첨단안전산업 300개 사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ICT융합 첨단안전산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융합보안산업의 범위

ICT융합 첨단안전산업은 일상생활 및 산업 안전과 관련해 HW, SW, 서비스가 결합돼 제공되는 첨단안전산업을 의미한다.

산업부는 ICT융합 첨단안전산업의 현황 파악을 통해 산업 및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수립 마련에 활용하고자 2015년 처음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했으며, 향후 매년 실태조사를 계획하고 있다.

■ ICT융합 첨단안전산업 매출액

▲ 매출액 현황

’14년 말 기준, ICT융합 첨단안전산업 매출 규모는 5조 8994억 원으로 집계됐으며, ’15년에는 6.7% 증가한 6조 2935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2014년 말 기준 영상안전제품 분야의 매출액은 2조 4594억원(41.7%)였으며, 안전서비스 분야는 1조 7485억원(29.6%), 인프라 제품·부품 분야는 9622억원(16.3%), 출입통제 제품 분야는 7293억원(12.4%)인 것으로 집계된다.

‘15년 영상안전제품 분야 매출액은 2조 4973억원(39.7%), 안전서비스 분야 1조 8885억원(30.0%), 인프라 제품·부품 분야 1조 784억원(17.1%), 출입통제 제품 분야 8293억원(13.2%)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영상안전제품 분야에서는 카메라 부문이 ‘14년 말 기준 1조 4940억원(60.7%), 영상저장장치 부문이 7959억원(32.4%), 블랙박스 부문이 1695억원(6.9%)으로 집계됐다.

영상저장장치 중 DVR이 ‘14년 6569억원에서 ’15년 6221억원으로 5.3% 감소한 반면 NVR은 1390억원에서 1622억원으로 16.7% 증가세를 보였다. 또 카메라 부분에서는 동축 CCTV가 ‘14년 9014억원에서 ’15년 8338억원으로 7.5% 감소했으나, IP카메라는 ‘14년 3082억원에서 ’15년 3856억원으로 25.1% 증가, 스마트홈 카메라는 ‘14년 847억원에서 ’15년 1149억원으로 35.6%의 증가세를 보여 IP와 스마트홈 카메라가 점점 늘어나고 있음을 보여줬다.

인프라 제품·부품 분야에서는 ‘14년 말 기준 주변장비 부문이 5079억원(52.8%), 솔루션 부문이 3388억원(32.5%), 엔진·칩셋 부문이 1155억원(12.0%)으로 나타났다.

이어 출입통제 제품 분야에서는 ‘14년 말 기준 기계형 제품이 5445억 원(74.7%), 바이오(생체)인식 제품이 1849억원(25.3%)으로 집계됐고 안전서비스 분야에서는 ‘14년 말 기준 무인출동경비 분야가 1조 3819억원(79.0%), 영상안전서비스 분야가 3667억원(21.0%)으로 조사됐다.

■ ICT융합 첨단안전산업 수출액

▲ 수출액 현황

‘14년 말 기준 ICT융합 첨단안전산업 수출액은 1조 4576억원으로 집계됐으며, ’15년에는 3.1% 증가한 1조 5030억원으로 추산된다. ‘14년 말 기준 영상안전 제품 분야의 수출액은 9430억원으로 집계됐으며, ’15년에는 3.1% 증가한 9724억원으로 예상된다.

영상저장장치는 5128억원에서 5244억원으로 2.3% 증가, 카메라는 3904억원에서 4033억원으로 3.3% 증가, 블랙박스는 398억원에서 447억원으로 12.1% 증가로 모든 제품군이 수출량이 증가했다.

인프라 제품·부품 분야 수출액은 ‘14년 말 기준 2167억원으로 집계됐고 ’15년에는 5.8% 증가한 2290억원으로 추산된다. 출입통제 제품 분야 수출액은 ‘14년 말 2578억원으로 집계됐으며, ’15년에는 2577억원으로 추산된다.

■ ICT융합 첨단안전산업 인력

▲ 인력 현황

‘14년 기준 ICT융합 첨단안전산업 사업체 총 종사자 수는 7만 3547명으로 집계됐으며 이 중 ICT융합 첨단안전산업에 종사하는 종사자 수는 63.4%인 4만 6646명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이 88.9%인 4만 1478명, 여성이 16.3%인 7591명으로 남성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직종별로는 R&D 및 개발인력이 1만 8798명(40.3%)으로 가장 많은 포션을 차지했고, 영업·마케팅 인력이 5224명(11.25%), 기획·경영·관리 인력 4991명(10.7%), 기술지원 인력 3498명(7.5%) 순으로 조사됐다. 학력별로는 학사(전문학사 포함) 인력이 30,133명(64.6%), 고졸 이하 인력이 8,070명(17.3%), 석사 인력이 5,038명(10.8%), 박사 인력이 2,426명(5.2%) 순으로 나타났다.

전공별로는 공학 계열이 2만 6027명(55.8%), 인문 계열이 9515명(20.4%), 상경·사회 계열 인력이 7322명(15.7%), 자연 계열 인력은 2570명(5.5%), 예체능 계열 1213명(2.6%)인 것으로 집계됐다. 경력별로는 3년 미만이 1만 2190명(26.1%)로 가장 많았으며, 5~10년 경력이 1만 1366명(24.4%), 3~5년 경력이 1만 964명(23.5%), 10~15년 경력이 7373명(15.8%), 15년 이상 경력은 4753명(10.2%)로 집계됐다.

■ R&D 투자

‘14년 기준 ICT융합 첨단안전산업 사업체들은 매출액 대비 6.1%인 3599억원을 R&D에 투자했고 ‘15년에는 매출액 대비 6.3%인 3895억원을 R&D에 투자해 R&D 투자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었다. R&D 투자는 R&D 인건비, 상용화 기술·제품 분야, 응용 기술·제품 분야, 융합 기술·제품 분야, 원천 기술·제품 분야 순으로 투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4년 191개 기업이 총 1759개의 국내 특허를 등록해 사업체 당 평균 9.2개의 특허를 등록한 것으로 집계됐고 ‘14년 특허 출원은 163개 기업이 1411개의 국내 특허를 출원해 사업체당 평균 8.7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본 실태조사는 ICT융합 첨단안전산업의 공급측면에서 접근한 가장 기초적인 실태조사로 산업부와 첨단안전산업협회는 이를 토대로 수요 시장(공공, 민간), 융합 시장(지능형 빌딩 시스템, 위치기반서비스, 융합안전 및 보안(IoT, 스마트홈, 로봇, 헬스케어 등), 산업·시설물 안전 등의 분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 기술 시장에 대한 조사를 확대해 ICT융합 첨단안전산업 생태계를 종합적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조사로 확대할 방침이다.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8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