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KT-삼성전자-카비, CES2016서 ‘지능형 안전운전지원 솔루션’ 시연
상태바
KT-삼성전자-카비, CES2016서 ‘지능형 안전운전지원 솔루션’ 시연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1.08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능형 IoT 플랫폼 통해 데이터 분석…위험 상황 정보 실시간 제공

KT가 삼성전자, 카비와 함께 차세대 스마트카 기술을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6’에서 공개한다.

KT는 CES에서 열리는 라스베이거스 시저스 팰리스(Caesars Palace) 호텔에 마련된 삼성전자 전략혁신센터(SSIC)의 CES 프라이빗 부스(Private Booth)에서 차량 ADAS 전문 기업 카비의 ‘지능형 안전운전지원 솔루션’을 시연한다.

▲ KT와 삼성전자, 카비가 CES2016에서 공개한 ‘지능형 안전운전지원 솔루션’ 구성도.

지능형 안전운전지원 솔루션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배출하고 ‘올레 기가 IoT 얼라이언스(olleh GiGA IoT Alliance)’에서 중점 사업화를 추진한 제품이다.

KT-삼성전자-카비 3개사의 협력을 기반해 개발한 것으로, 도로상황과 주변 차량의 정보를 카메라로 촬영 후 지능형 IoT 플랫폼을 통해 데이터를 분석함으로써 위험 상황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삼성전자의 IoT 하드웨어&소프트웨어 플랫폼인 아틱(ARTIK)은 영상 정보 처리와 데이터 보안 강화 기능 등을 지원하고, 카비는 차선과 차량을 인식하고 추적하는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핵심 기술을 제공하며 KT의 IoT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기가 IoT메이커스와 ADAS 엔진을 연동해 운전 습관을 분석한다.

윤경림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 부사장은 “카비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와 올레 기가 IoT 얼라이언스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 첫 사례”라며 “카비뿐만 아니라 기가 IoT 얼라이언스 회원사들과 협력을 확대해 이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적극적올 돕겠다”고 전했다.

이은수 카비 대표는 “올레 기가 IoT 얼라이언스를 통해 KT와 협력하게 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차량용 ADAS 분야 외에도 양사의 추가 사업기회 발굴해 IoT 시장을 함께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와 카비는 5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ADAS 상품 공동 상용화 ▲ADAS 솔루션 공동 개발 ▲국내 및 해외시장 진출 ▲차량 ADAS 사업활성화를 위한 공동 마케팅 등 상호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