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계시장 공략 제품 CES2016서 대거 선보여
상태바
LG전자, 세계시장 공략 제품 CES2016서 대거 선보여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6.01.05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시그니처·프리미엄TV·스마트홈 서비스 등 다양한 LG제품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 나서

LG전자가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제품을 CES2016서 대거 선보인다.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이란 슬로건을 걸고 시장선도 제품을 대거 전시했다.

이번 CES2016에서는 초(超)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LG 시그니처’를 첫 선보인다. 최고 성능, 정제된 아름다움, 혁신적인 사용성을 지향한다. 이외에 올레드 TV 등 프리미엄 TV 라인업과 ‘웹OS 3.0’, 스마트홈 서비스, 프리미엄 주방 패키지 ‘블랙 스테인리스 스틸 시리즈’, 코드제로, 스타일러 등을 준비했다.

LG전자는 6일부터 9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6에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전략제품을 대거 선보인다고 밝혔다. CES는 전세계 3600여 기업이 참여하고 15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 전시회다.

전시장 입구에는 ‘밤하늘의 별’을 주제로 올레드 TV 전시공간을 마련, 올레드 TV 112대로 완벽한 어둠 속에서 또렷하게 빛나는 별을 보여주며 관람객들이 진정한 블랙의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 LG전자가 'CES 2016'에서 올레드 TV 112대로 구성한 '밤하늘의 별' 전시공간을 마련, 관람객들이 진정한 블랙의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꾸몄다.

초(超)프리미엄 가전 통합 브랜드인 ‘LG 시그니처(LG SIGNATURE)’를 처음 선보인다. 본질에 집중한 최고 성능, 정제된 아름다움, 혁신적인 사용성을 지향하는 LG만의 超프리미엄을 강조했다. 제품군은 ▲올레드 TV ▲세탁기 ▲냉장고 ▲공기청정기 등이고 향후 제품군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올레드 TV, 슈퍼 울트라HD TV 등 프리미엄 TV 라인업도 공개하며 프리미엄 리더십을 강화한다. 슬림하면서 고급스러운 느낌의 올레드 TV를 선보였다. 65형부터 98형까지 다양한 크기의 슈퍼 울트라HD TV 라인업도 준비했다.

LG전자는 더 쉽고 직관적인 ‘웹OS 3.0’을 일반에 처음 공개했다. LG전자는 올해 출시하는 웹OS 기반 스마트 TV에 웹OS 3.0을 탑재한다. 웹OS 3.0에는 영상을 통해 즐길 수 있는 편의기능들이 적용됐다. 매직 줌 기능은 확대해서 보고 싶은 장면이나 글씨 등을 제품에 따라 최대 5배까지 키워준다. 매직 모바일 커넥션 기능은 스마트폰의 동영상 등을 TV의 대형 화면으로 간편하게 보여준다.

LG 올레드 TV로 차세대 방송 표준규격인 ATSC 3.0(Advanced Television System Committee 3.0) 기반의 HDR 방송도 선보인다. 이번 시연에서 소개되는 루트(ROUTE, Real-time Object delivery over Unidirectional Transport)는 LG전자가 주도해 개발한 인터넷 IP기반의 방송 전송 기술로 ATSC 3.0의 핵심 표준기술로 꼽힌다. ATSC 3.0은 한국과 미국에서 울트라HD 방송 표준으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만큼, LG전자는 이번 HDR 방송 시연을 통해 차세대 방송 기술에서도 우위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프리미엄 주방 패키지 ‘블랙 스테인리스 스틸 시리즈’ 역시 준비했다. 냉장고, 오븐, 식기세척기 등 주요 가전제품에 스테인리스 재질과 고급스러운 블랙 코팅 디자인을 적용한 프리미엄 제품군으로, 스테인리스의 매끈하고 세련된 재질과 검은색이 주는 아늑한 느낌이 조화를 이뤄 고급스러운 주방을 연출할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3분기 북미시장에 본격 판매를 시작한 프리미엄 빌트인 LG 스튜디오도 함께 선보였다. LG 스튜디오는 오븐레인지, 냉장고, 쿡탑, 오븐, 식기세척기, 전자레인지 등으로 구성된 빌트인 패키지다. 미국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 네이트 버커스가 LG 스튜디오의 디자인에 참여했다.

증강현실 기술을 적용한 로보킹 터보 플러스를 선보였다. 증강현실을 통해 청소가 필요한 곳을 더 간편하게 청소할 수 있는 ‘포인트 클리닝’,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제어가 편리한 ‘이지 클리닝’이 가능하다. 스마트 인버터 모터를 탑재한 코드제로 싸이킹 신제품도 선보였다. 이 제품의 모터는 기존 대비 크기와 무게를 절반 이하로 줄였다. LG화학의 리튬 이온 배터리를 적용해 500회 충·방전 후에도 초기 흡입력 기준 80% 이상의 성능을 낼 수 있다.

매번 세탁하기 부담스러운 의류의 생활 구김이나 냄새를 스팀과 무빙행어(Moving Hanger)로 관리해주는 스타일러 신제품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용량을 기존의 3벌에서 5벌로 늘리고 바지 칼주름 관리기를 탑재했다.

LG전자는 스마트씽큐 허브(SmartThinQTM Hub)를 처음 선보이며 스마트홈 시장 주도권 잡기에 나섰다. 기다란 모양의 스마트씽큐 허브는 ▲스마트홈 서비스를 지원하는 홈 게이트웨이 ▲가전제품의 상태뿐만 아니라 개인 일정, 날씨 등의 정보를 3.5인치 화면과 음성으로 제공하는 알림 센터 ▲음악을 들려주는 프리미엄 스피커 등 여러 가지 기능을 수행한다.

지름이 약 4cm인 원형 모양의 탈부착형 장치인 스마트씽큐 센서(SmartThinQTM Sensor)도 함께 전시했다. 이 센서가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 일반 가전제품에 부착되면 스마트폰으로 작동 상태를 알려주고 원격 제어도 지원한다.

스마트씽큐 허브는 스마트씽큐 센서와 연동해 스마트 가전은 물론 스마트 기능이 없는 일반 가전제품의 작동 상태를 스마트씽큐 허브의 화면이나 스마트폰으로 보여준다. 

보급형 스마트폰 K시리즈를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 선보였다. 또 LG V10, 넥서스 5X 등 스마트폰 라인업과 롤리키보드, 톤플러스 등 액세서리도 소개했다.

K시리즈는 모던한 디자인에 프리미엄급 성능을 앞세워 젊은 소비자의 감성을 적극 공략한다. 이 제품은 테두리를 곡면 형태로 설계하고 메탈 느낌의 부드러운 곡선으로 마감해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완성했다.

LG V10은 세계 최초로 세컨드 스크린, 전면 듀얼 카메라 등을 적용한 스마트폰이다. LG V10의 디스플레이는 5.7인치 QHD 해상도의 메인 디스플레이 외에 세컨드 스크린이 독립적으로 작동해 두 개의 화면처럼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전면에 각각 120도, 80도 화각의 500만 화소 셀피 카메라 2개를 탑재했다.

구글과 합작한 넥서스5X도 전시했다. 넥서스5X는 넥서스 시리즈 최초로 제품 후면에 지문인식 센서를 탑재해, ‘안드로이드페이’ 기능을 지원한다. 4단 접이식 블루투스 키보드 롤리키보드(Rolly Keyboard)는 두루마리 말듯이 4단으로 접으면 2.5cm 두께의 막대형태로 변해 휴대하기 쉽다. 이 제품은 스마트폰, 태블릿 등 2개 기기를 동시에 블루투스로 연결할 수 있어 편리하다.

LG전자는 글로벌 누적 판매 1000만 대를 돌파한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 시리즈의 신제품(제품명: HBS-910)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진일보한 진공판과 듀얼 마이크로 고품질의 사운드를 구현하고, 슬림한 디자인과 가벼운 무게로 장시간 사용해도 착용감이 뛰어나다.

21:9 화면비 모니터 신제품을 선보인다. 신제품은 풀HD보다 2배 이상 해상도가 높은 QHD(3440x1440)의 곡면 화면을 채택했다. 기존 16:9 모니터에서는 보이지 않았던 양쪽 끝의 화면까지 볼 수 있어 영상이나 음악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편집하거나 박진감 넘치는 게임을 하는 경우에 적합하다.

이 제품은 썬더볼트2 포트를 갖춰 용량이 큰 고해상도의 화면도 부드럽게 보여준다. 또 화면 밝기, 화면비, 화면 분할 등을 조정하는 경우 마우스만으로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온스크린 컨트롤 기능도 갖췄다.

LG전자는 사운드 바 신제품 3종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음원 종류를 자동으로 인식해 음질을 최적화시켜주는 ASC(Adaptive Sound Control) 기능을 탑재했다. 예를 들어 영화를 감상하는 경우 깊고 낮은 음을 강조하고 뉴스가 나올 때는 목소리를 또렷하게 자동으로 바꿔주는 식이다.

나영배 LG전자 글로벌마케팅부문장 부사장은 “앞선 기술력과 혁신적인 디자인의 프리미엄 제품을 통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