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영상·콘텐츠·사운드 ‘삼각편대’로 토톨 홈 엔터테인먼트 경험 제공
상태바
삼성, 영상·콘텐츠·사운드 ‘삼각편대’로 토톨 홈 엔터테인먼트 경험 제공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1.03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오는 6일부터 9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6’에서 차세대 홈엔터테인먼트 시장을 공략할 AV신제품을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기존 블루레이 플레이어보다 4배 선명한 화질에 64배 넓은 색상을 표현하고 HDR(High Dynamic Range) 기능까지 지원해 가장 사실적인 화질을 선사하는 UHD 블루레이 플레이어 ‘UBD-K8500’를 공개한다.

삼성 UHD 블루레이 플레이어는 일반적인 화질의 콘텐츠도 UHD급 고화질 영상으로 업스케일링(Upscaling)해 언제든지 UHD급 고해상도 영상을 즐길 수 있게 됐다. 또 삼성 UHD 블루레이 플레이어에는 삼성 커브드 TV와 잘 어울리는 디자인이 채택됐다.

▲ 기존 블루레이 플레이어보다 4배 선명한 화질에 64배 넓은 색상을 표현하고 HDR 기능까지 지원해 가장 사실적인 화질을 선사하는 UHD 블루레이 플레이어 ‘UBD-K8500)’과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 기술을 탑재해 입체감이 뛰어나 더욱 사실에 가까운 사운드를 전달하는 사운드바 ‘HW-K950’

상반기 삼성 UHD 블루레이 플레이어 출시시기에 맞춰 미국 ‘20세기 폭스(20th Century Fox)’는 최근 개봉한 ‘마션’을 포함해 10여개 이상의 UHD 블루레이 타이틀을 출시할 계획이며 연말까지 30개 이상으로 UHD 블루레이 타이틀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입체감이 뛰어나 더욱 사실에 가까운 사운드를 전달하는 사운드바 ‘HW-K950’도 이번 CES 2016에서 공개한다.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 기술이 탑재된 이 사운드바는 소리가 나는 방향을 상·하·좌·우뿐 아니라 천정까지 확대해 3차원 입체 사운드를 구현했다. 가령 벌이나 새가 머리 위로 날아가는 소리나 화살이 방 안을 가로질러 날아오는 소리를 집안에서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천정에도 별도의 스피커를 설치해야 하는 영화관과는 달리 사운드바 본체와 서브 우퍼, 후면 스피커에 전원만 꽂으면 무선으로 연결돼 간편하게 입체 사운드를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김현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삼성 SUHD TV의 뛰어난 영상에 UHD 블루레이 플레이어의 콘텐츠, 입체감 있는 소리를 전달하는 사운드바까지 완성돼 지금까지 없던 토탈 홈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집 안에서 즐길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 UHD 블루레이 플레이어는 뛰어난 기술력과 디자인으로 ‘CES 2016 혁신상(CES 2016 Innovation Awards)’을 수상했다. 또한 지난 10월 출시한 무선 360 오디오(R5)도 CES 2016 혁신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