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전 산업 인터넷화·보안 내재화 가속될 것
상태바
2016년 전 산업 인터넷화·보안 내재화 가속될 것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5.12.13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SA, 2016 인터넷·정보보호 10대 이슈 전망 발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2016년에는 자동차, 제조 등 전 산업 분야로 인터넷이 확산되고(Internet on), 더불어 보안 위협도 전 분야로 확산돼 모든 산업에 보안이 내재화(Security in)될 것으로 전망했다.

인터넷진흥원은 인터넷과 정보보호 분야와 관련한 다음해 주요 이슈를 조망, 산업적 수요에 맞는 정책 수립 및 기업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전문가 의견 수렴 및 ICT 종사자 대상 설문조사, 전문가 심층 인터뷰 등을 통해 2010년부터 매년 ‘인터넷·정보보호 10대 이슈’를 발표하고 있다.

이번에 발표한 2016년 인터넷·정보보호 10대 이슈에 따르면 내년에 인터넷 분야는 ‘기술의 지능화’, ‘산업의 융합화’, ‘서비스 간 연결화’가 가속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터넷 분야에서 주목되는 주요 10대 이슈로는 ▲똑똑해지는 가전 ‘스마트홈’ 시대 본격 개화 ▲금융 전 분야로 확산되는 ‘핀테크’ ▲비즈니스 허브로 진화하는 ‘커넥티드카’ ▲서비스 플랫폼으로 확장 되는 ‘O2O’ ▲인터넷 신 시장으로 부상하는 ‘가상현실’ 등이다.

또한 정보보호 분야에서는 ‘새로운 위협의 현실화’, ‘기존 위협의 심화’, ‘대응능력의 체계화’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며 ▲프라이버시의 새로운 위협 ‘드론’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주요 기반시설 해킹’ ▲신 냉전시대의 서막 ‘국가간 사이버 갈등’ 심화 ▲모바일로 확산되는 데이터 인질극 ‘랜섬웨어’ ▲공공 부문의 ‘클라우드 보안’ 중요성 증대 등이 보안 분야에서 주목되는 10대 이슈로 선정됐다.

백기승 한국인터넷진흥원 원장은 “인터넷을 기반으로 사회 전 분야에서 창조적 파괴를 통한 혁신이 촉진되고 있다”면서 “증가하는 보안 위협을 최소화하는 것이 국가와 기업의 성장과 생존의 필수 요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 정보보호 10대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