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마이 아우라 네트워크 솔루션, 新 서비스·요구사항 충족
상태바
아카마이 아우라 네트워크 솔루션, 新 서비스·요구사항 충족
  • 이광재
  • 승인 2013.05.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카마이(지사장 김진웅, korean.akamai.com)가 자사의 오퍼레이터 CDN(Operator Contents Delivery Network; 이하 OCDN)인 아우라 네트워크 솔루션(Aura Network Solutions) 제품군에 '아우라 루멘(Aura Lumen)'과 '아우라 스펙트라(Aura Spectra)'를 새롭게 추가하고 네트워크 서비스 제공회사들에게 유연한 솔루션 구축과 극대화된 OCDN 투자 가치를 제공한다.

온라인 콘텐츠와 비디오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는 오늘날 운영업체들은 새로운 수익 창출 기회를 찾고 우수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며 네트워크 비용을 관리하고 비디오 딜리버리 인프라를 간소화하려는 요구사항에 직면해 있다.

아카마이의 아우라 네트워크 솔루션은 운영업체들이 직접 소유하고 있는 콘텐츠와 OTT(over-the-top) 서비스를 전달하는 데 있어 이러한 도전과제를 해결하도록 지원한다. OTT는 일반적으로 인터넷을 통해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운영업체의 지속적인 비즈니스 성공을 위해서는 혁신적인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용자 당 평균 매출을 향상시키며 이탈 고객을 줄이기 위해 비디오와 그 밖의 콘텐츠를 활용하는 능력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운영업체들은 자사의 멀티스크린 비디오 솔루션을 OTT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고 있으며 CDN을 직접 개발해 발생하는 비용 및 복잡성을 받아들이는 대신 비용 효율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해 트래픽 증가와 새로운 구독자 서비스를 활용하는 방법을 찾고 있다.

주로 장비에 의존해 대규모 인프라를 기반으로 구축하는 타 OCDN과 달리 아우라 네트워크 솔루션은 CDN 기술 발단부터 지금까지 쌓아온 아카마이의 전문성을 제공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예를 들어 HTTP 비디오를 다양한 포맷으로 전달하는 아카마이의 기술력으로 운영업체들은 엔드 유저 수요를 더욱 빠르게 충족시킬 수 있다.

특히 아우라 루멘과 아우라 스펙트라를 도입하면 여러 포인트 솔루션이나 장치 또는 전용 하드웨어를 구축할 필요가 없어 CDN 복잡성을 절감시키는 것이 특징이다. 이미 수많은 운영업체들이 아카마이의 OCDN을 기반으로 방대한 글로벌 웹 트래픽을 오프로드하고 전반적인 네트워크 효율성을 개선하고 있다.

아쿠아 루멘은 아카마이가 지난해 인수한 디지털 콘텐츠 딜리버리 솔루션 업체 베리뷰(Verivue)를 인수하며 확보한 CDN 기술을 기반으로 설계한 라이선스형 CDN(LCDN) 소프트웨어 스위트로 표준 COTS 하드웨어나 사전 승인된 가상 머신(VM) 환경에서 실행된다. LCDN 구축에 중요한 조건들을 충족시키는 아우라 루멘은 고객이 CDN 서비스를 직접 보유하고 운영해 투자에 대한 조절 능력을 강화하도록 지원하며 ▲아우라 하이퍼캐시(Aura HyperCache; AHC, 전세계 아카마이 고객의 콘텐츠를 포함한 운영업체 콘텐츠, 고객 콘텐츠, OTT 콘텐츠에 대한 HTTP 캐싱 및 딜리버리 제공) ▲아우라 요청 라우터(Aura Request Router, 확장성 높은 DNS 기반의 콘텐츠 요청 라우터로 사용자 요청을 매핑해 최적화된 CDN 노드로 연결) ▲아우라 인터셉트 서비스(Aura Intercept Service, 투명한 캐싱 기반에서 HTTP 트래픽을 차단하고 재연결시켜 OTT 콘텐츠에 대한 캐싱 및 오프로드를 지원) ▲아우라 오브젝트 스토어(Aura Object Store, 라이선스형 스토리지 소프트웨어를 제공해 OCDN이 요구하는 확장적인 오리진 서비스 지원) ▲아우라 제어 시스템(Aura Control System, 콘텐츠 프로비저닝, 사용량 리포팅 등 시스템 관리 및 분석을 통해 운영업체가 OCDN 요소를 포괄적으로 관리하도록 지원) ▲아우라 오프-넷 라우팅(Aura Off-net Routing,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플랫폼(Akamai Intelligent Platform)과 OCDN을 연합시켜 오버플로우 및 오프-넷(off-net) 딜리버리 지원) 등의 수많은 소프트웨어 요소로 구성된다. 이와 함께 아우라 스펙트라는 SaaS CDN 스위트로 기존 DIY 모델보다 훨씬 적은 선투자 비용으로 빠르게 구축할 수 있는 미디어 CDN 기능을 제공한다. 아카마이의 CDN 소프트웨어 기술을 바탕으로 하는 아우라 스펙트라는 ▲아우라 엣지 익스체인지(Aura Edge eXchange; AEX, 운영업체를 위해 특별히 설계된 OCDN을 위해 아카마이가 관리하는 서버 세트로 아카마이가 운영업체 대신 CDN 소프트웨어를 운영 및 관리, 업그레이드하며 운영업체는 네트워크 위치와 용량, 콘텐츠 프로비저닝, 리포팅, 과금을 설정할 수 있다. 또한 AEX 솔루션을 통해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플랫폼 상에서 작동하는 기타 부가 가치 서비스에도 접근할 수 있으므로 운영업체들은 상용화된 CDN 서비스를 엔터프라이즈나 써드 파티 콘텐츠 소유주에게 판매할 수 있다) ▲아우라 제어 시스템(Aura Control System, 관리와 분석은 물론 아우라 제어 플레인(Aura Control Plane)을 포함하고 있어 아카마이의 향상된 클라우드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운영업체를 위한 루나 콘트롤 센터(Luna Control Center for Operator)의 콘텐츠 프로비저닝에 화이트 라벨로 접근할 수 있다) 등의 SaaS 구성요소를 포함한다.

이와 함께 아카마이는 아카마이 연합(Akamai Federation)을 통해 운영업체들이 자사의 OCDN을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플랫폼과 연합시키도록 지원한다. 운영업체 고객은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플랫폼 활용에 관한 간단한 비즈니스 계약만 체결하면 아카마이 연합으로 자사 콘텐츠를 전세계에 딜리버리 할 수 있다.

믹 스컬리 아카마이 캐리어 제품 사업부 부사장 겸 제너럴 매니저는 "운영업체가 CDN으로 얻을 수 있는 가치는 명확하게 존재하지만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기술 투자와 복잡한 기술, 극도로 까다로운 '오프 네트워크' 콘텐츠를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방법이 수반된다"며 "아카마이 아우라 네트워크 솔루션은 운영업체가 네트워크를 차별화해 IP 미디어 진화의 혜택을 얻고 비즈니스 모델을 발전시키며, 새로운 가입자를 유치 및 유지하도록 가장 비용 효율적이면서 유연한 방법을 제시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