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치안과학기술 해법 모색, 행복한 안전사회 실현

경찰청-치안과학기술연구개발사업단, ‘치안과학 연구포럼’ 발족 세미나 개최 신동훈 기자l승인2015.11.19 09:20:36l수정2015.11.19 09: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래치안과 과학기술을 밝히는 제1회 치안과학 연구포럼이 지난 18일 서울대 글로벌공학교육센터 5층에서 열렸다. 이번 포럼은 경찰청 기획조정관실에서 치안분야 연구개발(R&D)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목표 아래 개최됐다.

행사에서는 2세션으로 나눠 이종수 서울대 기술경영대학원 교수가 ‘치안과학기술 R&D의 현재와 미래’란 주제로 발표를, 배영훈 첨단안전산업협회장은 ‘치안R&D와 안전산업의 동반성장’이라는 주제로 발표가 이뤄졌다.

먼저 이종수 교수는 “범죄의 다양화, 지능화, 전문화에 대응해 한정된 치안자원을 더욱 효율적이고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과학기술을 통한 수사의 중요성이 확대됐다”고 치안 과학기술 R&D 중요성에 대해 설파했다.

치안 과학기술 R&D 추진방향 및 전략으로 치안 R&D 로드맵 등의 수립을 통한 체계적이고 계획적인 연구개발 투자, 점진적 투자확대 실시, 국민적 인식 등에 적합한 기술 개발 및 확산 추진, R&D 투자 효율성 극대화를 위한 전략적 투자 실행 등을 제언했다.

이어 “체계적인 R&D 투자 미진으로 인해 종합적 R&D 추진체계 확립이 필요하다”며 “현재 치안에 활용할 수 있는 CCTV 등 인프라가 존재하는데 인프라 활용성 제고를 위한 기술활용 체계의 고도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배영훈 첨단안전산업협회 회장은 치안R&D와 안전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국내 첨단 안전 기술 및 보유 기관을 조사해 치안 R&D에 필요한 기술을 분류 정리하고 이를 토대로 현실성 있는 치안 R&D에 대한 로드맵을 작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치안 R&D 로드맵 초안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하고 기술의 난이도 및 타당성, 개발사업목표 기능, 기간 등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정확한 사업계획을 세우고 성공과 더불어 국내 기업들과 동반성장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단, “개발 사업시 공동 특허, 기술 및 성능 인증, 법률적 검토, 사업화 전략, 중장기 계획 등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 당부했다.

▲ 배영훈 첨단안전산업협회 회장이 '치안 R&D와 안전산업의 동반성장'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중이다.

마지막으로 배 회장은 “첨단안전산업의 발전은 곧 치안기술의 발전을 의미하며 관련 기술이 성장할 때 지속적인 치안기술의 발전과 제품개발이 이뤄질 수 있다”며 “해외 치안산업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신제품과 신기술을 통해 국가경제와 고용증대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첨단안전산업협회는 이번 세미나를 계기로 경찰청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협회 회원사의 첨단안전기술과 제품을 현업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글로벌 치안한류 확산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