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매운족발은리틀족발이! 다양한 양념족발로성공족발창업

CCTV 뉴스팀 기자l승인2015.11.02 17:28:31l수정2015.11.02 17: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생활정보] 족발은 야식이나 보양식으로 오랜 역사와 전통이 이어져 왔다. 족발에서만 느낄 수 있는 특유의 식감은 꾸준한 인기의 비결로 꼽힌다. 더불어 빠르게 변화되고 있는 새로운 트렌드에 맞춰 새롭게 진화되는 프랜차이즈 족발전문점들이 등장하면서 족발시장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한편 족발이 꾸준한 사랑을 받으면서 족발창업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도 커졌는데 최근에는 '리틀족발이'라는 족발창업 업체가 창업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리틀족발이는 다른 족발업체들과 달리 한 입 크기의 먹기 편한 족발을 만들었는데 거기에 직접 개발한 소스를 접목시켜 차별화된 양념족발 메뉴를 선보이므로 개성을 인정받았다.양념족발 만큼은 업계 1위의 맛을 보여주고 있다.

일반 족발의 경우 잡냄새를 제거하기 위해 먼저 소주, 후추, 생강, 양파, 대파 등등을 넣은 물에 삶았다가 2차적으로 양념이 된 육수 물에 삶아서 나오는데 리틀족발이는 1차적으로 직화로 굽고 2차적으로 비법 소스에 묻혀서 나오기 때문에 다른 족발과는 씹는 식감과 맛이 확연히 다르다. 또한 식은 후에도 부드러움과 족발의 쫄깃함이 남아있기 때문에 배달 야식을즐겨 먹는 배달족에게도 인기가 좋다.

또한 족발전문점리틀족발이는 카페와 같은 아늑하고 편안한 분위기의 인테리어를 내세워 새로운 소비자층을 공략하고 있으며 족발의잡냄새를 100% 없앤 다양한 비법의 소스가 어우러진 신개념 양념 족발뿐만 아니라 최근 특허를 획득한 보이차를 사용한수육족발, '보이족발'로 창업시장에서 가파른 상승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족발체인점리틀족발이는 소비자뿐만 아니라 창업자들의 편의 또한 생각했다. 리틀족발이는프랜차이즈 전문기업 15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아이비스글로벌에서 수년간 개발한 비법소스를 본사제조 공장에서 직접 제공하고 있으며, 초간편 원터치족탕기(특허출원) 도입을 통해 간단한 조리 과정만 거치면 누구나 퀄리티 높은 요리를 만들 수 있어 전문 주방장을 두지 않아도 되어 인건비를 절약하였다.

이와 더불어 족발프랜차이즈리틀족발이는 메뉴의 차별성을 중요시했기 때문에 족발과 어울리는 추가 메뉴를 제공하고 있다. 각종 견과류를 첨가한 김주먹말이, 새우와 모시조개가 들어간 계란탕 등 족발 외 메뉴도 인기가 있다. 창업을 준비 중인 예비창업주들 사이에서도 브랜드 개성을 인정받았다.

한편 족발창업리틀족발이 본사는 예비창업자에게 물류, 상권분석, 교육, 운영지원, 대출지원까지 오픈 전부터 오픈후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새롭게 도입된 초간편 전자동 족탕기를 통해 전문 인력 없이 메뉴를 완성할 수 있어 소비자에게 빠른 시간 안에 음식을 제공 할 수 있도록 돕는게 대표적이다.

가장맛있는족발로 인정받고 있는 리틀족발이는 매주 수요일 오후2시 서울 강동구 길동에 위치한 본사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LIJOK.com) 또는 문의 전화(1644-8789)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CCTV 뉴스팀 기자  bbta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CTV 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