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하이라이터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는 필러시술, 여성들에게 주목 끈다

CCTV 뉴스팀 기자l승인2015.10.02 15:30:05l수정2015.10.02 15: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생활정보] 여성이라면 누구나 아름다워지고 어려보이고 싶은 욕구가 존재한다. 미의 기준은 볼륨감있는 이마, 오똑한코, 갸름한 얼굴라인 등이지만 개인의 성격이 다르듯이 미의 조건을 모두 타고나기란 쉽지 않다.

때문에 많은 여성들은 출근전이나 외출전에 볼륨이 없거나 낮은 콧대나 이마, 볼, 턱끝 부위에 하이라이트 효과로 볼륨감을 연출해보지만 화장을 지우면 다시 원래 얼굴로 돌아오고 일시적이라는 점에서 갈증을 느끼는 것이 사실이다.

▲ 대전 보니엘 피부과 함영찬원장

이런 이유로 인해 많은 이들이 콤플렉스를 성형수술을 통해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적극 모색하고 있다. 하지만 부작용이나 값비싼 비용, 회복기간 등으로 인해 접근이 힘들다는 단점이 있는 만큼, 이를 개선할 수 있는 필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필러는 히알루론산이나 칼슘, PCL 등의 성분을 주사기를 통해 피부 진피층에 주입하여 꺼진 부위를 채워 볼륨감을 주어 볼륨감 있는 이마와 오똑한 코, 탱탱한 볼을 만들어주는 시술이다.

수술이 아닌 간단한 주사시술로 진행되는 필러는 20~30분정도의 짧은 시술시간동안 진행되어 바쁜 직장인이나 학생들도 점심시간이나 퇴근시간에 시술받을 수 있고, 절개를 하지 않기 때문에 흉터가 없어 일상생활에 지장이 거의 없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대해 대전 보니엘 피부과 함영찬원장은 “필러 시술에 사용되는 제품들의 주성분은 체내에서 존재하는 물질이거나 고분자 화합물질로 인체에 무해하며, 일정기간이 지나면 체내에서 100%흡수되어 사라지는 만큼 이물감이 없어 부담이 덜하다”며 “이런 특징으로 인해 이마, 코, 볼, 광대, 무턱, 팔자주름 등에 시술이 가능하며, 제품에 따라 8개월~최대 2년까지 유지되고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녹일 수 있는 등 교정도 수월하다”고 밝혔다.

또한 보니엘클리닉 함 원장은 “간단한 시술로 시술직후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필러의 특성으로 인해 연령대에 관계없이 대전 뿐만 아니라 전국의 많은 여성들이 필러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주로 10대~30대 여성들의 경우 본인이 콤플렉스라고 생각되는 부위를 개선하려는 목적이 크고 40~60대 여성들의 경우에는 피부노화로 인해 탄력이 떨어지고 주름이 생긴 부위를 개선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렇다면 무조건적으로 콤플렉스 개선을 위해 필러를 선택하면 되는 것일까. 이에 대해 함 원장은 “해부학적 지식이 부족하거나 얼굴의 전체적인 조화를 고려하지 않을 경우 오히려 필러 시술로 인해 인상이 부담스러워질 수 있고 경험이 부족하고 시술이 미숙한 의료진에게 시술받을 경우 혈관에 필러가 주입되어 주사괴사나 염증 등 다양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시술 전 충분한 상담은 필수”라며 “보니엘클리닉에서는 필러시술로 인한 부작용을 예방하기위해 미러 캐뉼러와 최대한 얇은 BD시린지를 사용해 만족감과 안정성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CCTV 뉴스팀 기자  bbta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CTV 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7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