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구글 캠퍼스 서울, ‘창업가 지원팀 익스체인지 2015’ 발표

CCTV 뉴스팀 기자l승인2015.09.16 17:34:59l수정2015.09.16 17: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캠퍼스 서울이 구글 창업가 지원팀(Google for Entrepreneurs)과 함께 전세계 스타트업들이 해외 시장에 대한 정보를 나누며 서로 배울 수 있는 글로벌 교류 프로그램 ‘구글 창업가 지원팀 익스체인지(Google for Entrepreneurs Exchange) 2015’를 개최한다.

구글 창업가 지원팀이 주최하고 전세계 125개국의 스타트업 커뮤니티가 참가하는 구글 창업가 지원팀 익스체인지 2015는 각 분야에 종사하고 있는 전세계 스타트업들이 주제별 특화 도시에 모여 네트워킹과 함께 현지 사용자 특성 파악과 제품 개선, 투자 유치 노하우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참가 스타트업에게는 구글 창업가 지원팀 네트워크에 소속된 테크 허브의 업무 공간이 무료로 제공되며 구글 창업가 지원팀 익스체인지 프로그램에서 마련한 이벤트 및 워크샵을 통해 다양한 멘토와 투자자들을 만날 기회를 얻게 된다.

구글 창업가 지원팀 익스체인지 2015는 오는 11월1일을 시작으로 미국 대표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인 갈바나이즈(미국 샌프란시스코, 11/1~6), 캠퍼스 서울(한국 서울, 11/8~16), 캠퍼스 런던(영국 런던, 11/23~28), 중동지역의 유일한 구글 테크 허브 파트너인 애스트로랩(두바이, 12/5~11)에서 순차적으로 1주일간 개최된다.

도시별로 ▲성장전략(샌프란시스코) ▲게임(서울) ▲여행(두바이) ▲패션테크(런던) 등의 차별화된 주제로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각 도시의 구글 캠퍼스 및 파트너들이 해외 프로그램에 참가할 현지 스타트업을 선발한다.

캠퍼스 서울은 서울을 포함한 전세계 4개 도시에서 진행되는 프로그램에 참여할 한국 스타트업을 선발하고 지원할 예정이다. 구글 창업가 지원팀 익스체인지 2015 프로그램 참가 신청 기한은 ▲샌프란시스코 9월25일 ▲서울 9월30일 ▲런던 10월9일 ▲두바이 10월14일까지며 한국 스타트업은 캠퍼스 서울에서 심사, 선발 과정을 거쳐 해외 프로그램에 참가하게 된다.

일주일간의 프로그램 참가비용과 현지 숙박비용은 구글 창업가 지원팀이 지원한다. 항공료는 참가자 개인 부담이다.

한편 캠퍼스 서울에서도 11월8일부터 16일까지 전세계에서 선발된 스타트업과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게임’을 주제로 하는 스타트업 글로벌 교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전세계 모바일 게임 산업을 이끌어가고 있는 한국 모바일 게임 업계의 트렌드를 공유하며 국내외 모바일 개발사와 전문가들이 만나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임정민 캠퍼스 서울 총괄은 “국내 스타트업이 해외의 스타트업 시장을 경험하고 또 국내 시장을 방문한 글로벌 스타트업과 전문가들과 교류하는 장이 마련된다면 국내외 스타트업 혁신과 경쟁력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국내 스타트업들도 이번 구글 창업가 지원팀 익스체인지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네트워킹을 쌓고 현지 정보를 배워 향후 글로벌 진출과 성장을 위한 전략을 수립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CCTV 뉴스팀 기자  bbta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CTV 뉴스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