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보안장비 최근 수입수요 급증
상태바
파키스탄, 보안장비 최근 수입수요 급증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5.09.09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안상황 악화로 교육기관 수요 급증

대형 수요처 타깃 시장 진출 모색 필요

파키스탄은 상시적인 정정불안, 종교적 갈등으로 탈레반 등 무장세력의 테러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국가다. 이처럼 불안한 치안 사정으로 인해 특히 CCTV 등 보안장비에 대한 수요가 높다.

특히 2014년 12월 페샤와르 학교 테러사건 발생 이후 대부분의 사립학교 및 교육기관에서 보안장비 수요를 크게 늘리고 있는 상황이다.

파키스탄 정부 역시 주요 기관들을 대상으로 안전을 위해 보안장치를 갖추도록 권하고 있으며 현지 주요 관공서, 상가, 주거단지 입구에서는 폭발물 탐지기, 엑스레이 검색대 등을 활용한 방문자 보안 확인 절차가 일상적으로 이뤄질 정도다.

이처럼 높은 수요에도 파키스탄 현지에서는 보안 관련 장비 생산이 전무해 전량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파키스탄 수입통계에 따르면 주요 보안장비 수입규모는 2013/2014년 전년대비 16.7% 증가한 약 1100만달러를 기록했다.

▲ ■ 파키스탄 보안장비 수입동향(단위: 천달러, %)※ 주: 파키스탄 회계연도에 따르면 2013/14년은 2013년 7월~2014년 6월에 해당함. 전체 시장규모 통계 입수가 불가해 아래 5개 품목 개별통계를 합산해 산출함. <자료원: Pakistan Bureau of Statistics>

품목별로 살펴보면 CCTV 카메라, 경보장치(Signaling Equipments), 화재경보기, 엑스레이 장치(X Ray Apparatus for Security), 비상버튼(Panic Button) 등이 주요 수입품목으로 꼽힌다.

수입대상국은 주로 중국, 미국, 말레이시아 등지에서 수입하고 CCTV 카메라의 경우 연간 13만5000달러 가량의 한국 제품을 수입한 바 있다.

▲ CCTV 카메라 수입현황(단위: 달러, %)※ 주: HS 코드 85258010 기준 <자료원: Pakistan Bureau of Statistics>

현지 바이어에 따르면 밀수 등을 포함한 실제 수입규모는 매년 3000~3500만달러 수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파키스탄에서 수요가 높은 품목은 CCTV 카메라, 금속탐지기 등이며 특히 소형 CCTV 카메라가 주로 핸드캐리 형태로 밀반입되고 있는 상황이다.

▲ 경보장치(Signaling Equipments) 수입현황(단위: 달러, %)※ 주: HS 코드 85308000 기준 <자료원: Pakistan Bureau of Statistics>
▲ 화재경보기 수입현황(단위: 달러, %)※ 주: HS 코드 85311000 기준 <자료원: Pakistan Bureau of Statistics>

최근 3년간 보안장비 수입시장이 꾸준히 증가해온 점을 감안할 때 향후 증가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지 바이어들은 테러 빈발뿐 아니라 국민들의 안전의식 고취에 따라 보안장비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 비상버튼(Panic Button) 수입현황(단위: 달러, %)※ 주: HS 코드 90221900 기준 <자료원: Pakistan Bureau of Statistics>

또 최근 이슬라마바드, 카라치 등 파키스탄 주요 도시에서 CCTV 설치 프로젝트가 진행되면서 해당 품목 수입이 급증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인 ‘이슬라마바드 안전 프로젝트(Islamabad Safe City project)’의 경우 예산 규모 6800만달러이며 중앙정부에서 시내 도로 및 주요 지점에 CCTV 2000여대를 설치중이다. 향후 이와 유사한 형태의 안전 프로젝트가 다른 도시에서도 진행될 전망이다.

▲ 실내용 CCTV 카메라·실외용 CCTV 카메라(한국 M사)

주베어 브라더스는 한국 CCTV 제조기업 B사의 현지 에이전트 업체로 5년 전부터 현지 시장에 한국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기업이다.

중국과 비교할 때 한국 제품의 수요는 그리 높지 않은 것이 현실이지만 이 회사는 한국 기업의 적극적인 지원과 신속한 AS를 통해 현재 매월 약 1만달러 수준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무자히드 나와즈 주베어 브라더스 CEO는 “도시바, 히타치 등 일본 기업이 현지 바이어들에게 높은 인지도를 보유한 것에 반해 아직까지 한국 기업은 몇몇 대기업을 제외하고는 눈에 띄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 보안검색대(Walk Through Gate, 미국 G사) / 지문인식 도어락(중국 A사)

또 HE테크놀로지 역시 한국 CCTV 업체 M사의 현지 에어전트이며 15건의 주거단지 보안 프로젝트에 한국산 제품을 공급한 바 있다.

모하매드 HE테크놀로지 수입담당은 “현지 시장에서 한국 제품이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며 “특히 전체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기보다는 대형 기업, 수입업체를 집중 겨냥하는 전략이 효과적으로 이는 가격을 주로 고려하는 일반 소비자들과 달리 대기업들은 품질을 중시하므로 한국 제품이 보다 높은 경쟁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바이어 의견을 종합하면 현지 시장을 휩쓸고 있는 중국 제품 대비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한국 기업들은 대규모 수요처에 주력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일반 소비자들은 철저히 가격 위주로 보안장비 구매를 결정하나 대형 빌딩, 쇼핑몰 등의 경우는 품질도 중시하기 때문이라는 것.

또 대규모 주거단지 건설 프로젝트 담당 기업을 접촉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는데이는 현지 대형 주거단지(Bahria Town, Askari Housing, Defence Housing Authority 등) 조성시 안전을 위해 기본적인 보안설비를 구축하고 있기 때문.

본격적인 시장 진출에 앞서 파키스탄 시장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현지 전시회 참가도 고려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현지 소비자들의 선호를 가늠하고 주요 거래처를 접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주베어 브라더스 등 한국 제품 취급 바이어의 성공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신뢰할 수 있는 현지 에이전트를 확보해 고객에게 적기에 AS를 제공하는 전략도 바람직할 것으로 판단된다.

▲ 관련 전시회 정보

<자료원: Daily Times, Pakistan Bureau of Statistics, Business Recorder, Hussain Technology, Zubair Brothers, Pegasus Consultancy, KOTRA 카라치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 ⓒ KOTRA & globalwindow.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