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LG유플러스-에릭슨엘지, 개방형 SDN 기술 개발

이광재 기자l승인2015.09.01 08:59:03l수정2015.09.01 09: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스마트 기기의 급증과 빅데이터 시대를 맞이해 무인 원격 운전, 클라우드 플랫폼 등 고객이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형태의 서비스의 빠른 도입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사물인터넷(IoT)과 5G 환경에서 ‘엄청나게 증가한 연결성(Massive Connectivity)’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인텔리전스 네트워크가 구축돼 신규 서비스 적용 속도가 빨라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IoT와 5G의 다양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LG유플러스는 네트워크에서 신규 서비스의 빠른 적용을 위해 에릭슨엘지와 애플리케이션 기반의 개방형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Software Defined Networking)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네트워크에서 신규 서비스의 빠른 적용을 위해 에릭슨엘지와 애플리케이션 기반의 개방형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Software Defined Networking)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SDN은 네트워크 장비에서 컨트롤러 부분을 분리한 소프트웨어 기반의 기술로 애플리케이션기반 서비스 연동, 체계적인 중앙집중 관리, 클라우드 환경의 네트워크 자동화를 할 수 있어 5G의 인텔리전스 네트워크 구현에 적합하다.

그동안 SDN 개발은 장비와 컨트롤러간의 SBI(South Bound Interface)에 집중됐지만 이번 개발은 에릭슨엘지의 SDN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방형 API영역인 NBI(North Bound Interface)를 통해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함으로써 네트워크의 운영관리를 자동화 및 체계화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이 기술을 NFV(네트워크 기능 가상화)와 연계하여 연내에 시범 적용하고 향후 5G 기반망에 적용해 인텔리전트 네트워크 구성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에릭슨의 SDN 컨트롤러는 SDN스위치를 비롯해 IP·전송망 구성 요소 및 가상화된 애플리케이션 관리를 담당하며 클라우드 서비스의 오케스트레이션 계층과 연계해 종단간 통신(End to End) 관리를 가능하게 한다.

조창길 LG유플러스 네트워크개발센터장은 “유비쿼스와 공동 개발한 SDN스위치에 에릭슨엘지의 개방형 SDN 컨트롤러를 통한 애플리케이션기반의 네트워크 개발에 성공했다”며 “에릭슨엘지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유비쿼스와 공동 개발한 4테라급 장비에도 확대 적용해 개방형 구조의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개발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경인 에릭슨엘지 고객솔루션실장도 “LG유플러스와 SDN 기술 공동 개발성공은 앞으로 다가올 5G 및 IoT 시대를 열어갈 의미있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광재 기자  voxpop@cctvnew.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