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웹 표준’ 알지만 준비 못해
상태바
‘웹 접근성·웹 표준’ 알지만 준비 못해
  • 이광재
  • 승인 2013.04.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대상 76% 웹 접근성 준수 위한 예산 없어'

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이하 KIPFA)가 교육, 문화, 쇼핑, 종합병원, 금융 분야에서 웹 접근성과 웹 표준을 어느 정도 준수하고 있는지를 조사한 현황자료를 공개했다.

KIPFA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조사대상 기관 대부분(90%)은 웹 접근성에 대해 알고 있었다. 특히 금융과 쇼핑 분야의 경우 조사대상 기관 모두 4월11일 부터 웹 접근성 준수가 의무화 된다는 것을 인지하고 관련 준비를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웹 접근성 의무에 대해 인지하고 있더라도 별도의 인증마크를 준비 중인 기관은 상대적으로 적었는데 조사 대상 기관의 절반 수준인 52%만이 인증마크 획득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웹 접근성 인증마크 획득을 준비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다수의 인증기관이 발급하고 인증기관마다 상이한 진단 수준 및 평가척도를 적용하고 있어 인증마크의 공신력을 떨어뜨리는 것이 문제라는 지적이다.

한편 인증마크가 필요 없다고 답한 기관은 국가 표준인 KWCAG(한국형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2.0이 최소한의 가이드라인 성격임에도 불구하고 이것만 준수하면 마치 장애인들이 아무런 제약없이 웹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는 것으로 오해하는 경우도 많아 여전히 웹 접근성 관련 정보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인증기관의 관계자는 인증체계의 객관성과 평가 척도의 표준화, 허위발급에 대한 감시 등 당국의 관리감독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애인들의 웹 접근성을 개선하고자 하는 기업(혹은 기관)이 참고할 만한 개발 가이드라인이 KWCAG2.0 이외는 전무하고 각종 유관 세미나와 교육에서도 깊이 있는 정보를 얻기 힘든 것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 상황에서 '관련 정보 부족'이라는 응답은 실제로 현업에서 필요한 예산규모를 추정하고 필요 기술력을 확보해야 하는 실무 담당자 입장에서는 쉽게 풀기 어려운 문제로 정부당국과 해당 기업들 간에 충분한 의사소통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그 밖에도 이번 조사를 통해 새롭게 발견된 것은 장애인의 인권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할 교육, 의료 분야에서 경영진의 무관심으로 웹 접근성 인증에 대한 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이번 조사는 웹 접근성 현황과 함께 웹 표준에 대해서도 동일하게 진행됐는데 웹 표준 준수를 위한 웹 사이트 개편 시기는 잡아놓았지만 그에 필요한 예산규모를 산출해 편성한 기업은 극소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웹 표준 개선의 필요성은 있으나 HTML5 등 차세대 웹 표준 기술력의 공급이 수요에 크게 못 미치는 것에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다.

KIPFA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통해 다시 한 번 관련 교육과 캠페인의 중요성을 절감했다"며 "웹 사이트를 구축, 운영하는 과정에서 검토해야 하는 법이 적게는 3~4개에서 많게는 20여개에 이르고 있어 인터넷 관계법을 통합적으로 교육, 해설하는 기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협회는 인터넷 전문가를 중심으로 웹 접근성과 웹 표준, UX/UI에 대한 교육과 홍보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