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핀테크·생체인증 글로벌 시장 선도하겠다!

핀테크 1세대기업 하렉스인포텍과 얼굴인식 기술을 보유한 네오시큐 제휴
신동훈 기자l승인2015.08.18 17:46:36l수정2015.08.18 17: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글로벌 핀테크와 생체인증 시장 선도를 위해 두 기업이 뭉쳤다. 바로 하렉스인포텍과 네오시큐이다. 두 기업은 18일 사업제휴를 위한 협약을 마쳤다.

하렉스인포텍은 2011년 스마트복합결제 서비스 유비페이(UBpay)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해 2013년 미국 하버드대에서 열린 결제혁신대회에서 최고기술상을 수상한 바 있고 네오시큐는 국내 최고의 얼굴인식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외 시장에 보안관련 솔루션을 개발, 공급하고 있다.

하렉스인포텍은 본인인증과 관련해 현재 PIN 또는 생체인증이 가지고 있는 복제와 해킹으로 인한 불안을 원천적으로 해소하고자 가변 키패드(OTP)와 생체인식(지문, 다이내믹사인, 얼굴, 홍채 등)을 결합한 본인인증 시스템을 개발해 2015년 4월 국내특허를 취득했으며 국제특허(PCT)를 출원하여 전 세계 특허 우선권을 확보했다.

네오시큐는 최근 중국 쇼핑몰에 얼굴인식 로그인 솔루션 납품이 확정됐고 국내 얼굴인식 단말기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얼굴인식 전문업체로, 금융결제원 산하 바이오정보 분산관리 기술자문위원회에 참가해 얼굴인식 핀테크 분야 적용에도 꾸준히 대비하고 있다.

▲ 하렉스인포텍과 네오시큐가 18일 '국내외 핀테크 및 생체인증 시장 선도를 위한 사업제휴'를 체결했다.

생체정보는 유일무이한 강력한 본인인증 수단이지만, 쉽게 복사돼 비밀이 보장되지 않고 변경할 수 없는 치명적인 약점이 있기에 소스단에서 해킹되면 생체인증 시스템 전체가 붕괴될 수 있어 생체인증이 기본 인증수단이 되거나 유일한 인증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 많은 보안 전문가들은 안전한 본인인증을 위해서는 패스워드를 기본적인 보안인증 수단으로 하고 생체인증을 부가적인 보안수단으로 사용할 것을 권하고 있다.

누구나 개인의 스마트기기를 휴대하는 스마트시대에는 개인화 된 스마트 기기를 보안에 이용하면 더 안전한 보안인증시스템 구축이 가능하다. 즉, 패스워드(Something you know), 개인화된 기기(Something you have), 그리고 보조적인 수단으로 생체정보(Something you are)가 부가적으로 결합되면 보다 더 강력한 보안 인증 수단이 될 것이다.

서비스수행기관(금융기관, 인증기관)과 E2E 보안이 보장되는 개인화된 스마트기기의 가변키패드(OTP)에서 OTP위치정보 암호화로 비밀번호 인증을 하고 필요 시 생체인증 시스템을 추가한다면 간편성을 유지하면서도 완벽한 '부인방지'는 물론 '중간탈취'의 위험이 없는 핀테크 지불결제 보안인증시스템이 보장된다.

하렉스인포텍과 네오시큐 관계자는 "네오시큐가 보유한 고성능 얼굴인식 기술과 하렉스인포텍의 터치스크린 가변 키패드와 생체인식을 결합한 본인인증 특허가 결합하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인증시장 진출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