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다음카카오, 모바일결제 시장서 ‘격돌’
상태바
네이버·다음카카오, 모바일결제 시장서 ‘격돌’
  • 윤효진 기자
  • 승인 2015.08.07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페이’ 편의성 vs ‘카카오페이’ 활용성…승자는?

국내 거대 포털의 양대산맥 네이버와 다음카카오가 모바일결제 시장에서 맞붙었다. 지난해 9월 서비스를 시작한 ‘카카오페이’에 이어 지난 6월 ‘네이버페이’가 관련 시장에 가세하면서 경쟁이 본격화됐다.

네이버페이는 포털 네이버 아이디와 연동을 통해 이용자를 끌어들이겠다는 전략이다. 이는 거대 플랫폼 카카오톡 기반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카카오페이와 유사해 향후 경쟁 구도에 이목이 집중된다.  

모바일결제는 온라인 쇼핑 시장의 고성장을 바탕으로 결제시장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떠올랐다. 한화투자증권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온라인쇼핑 시장은 2007년 이후 연평균 성장률 15.1%를 기록하며 2013년 약 41조원 규모로 성장했으며 그 중 모바일 쇼핑 시장 규모는 2015년 약 7조6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국내 기업이 모바일결제 시장에 눈독을 들일 수밖에 없는 이유다.                

카카오페이, 대형 가맹점 제휴로 범용성 확보

다음카카오는 네이버 보다 한발 앞서 지난해 말 시장에 진출했다. 애플, 알리바바 등 글로벌 기업들의 진출로 모바일결제 시장이 신산업 동력으로 주목받던 시기다.

다음카카오는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을 필두로 시장에 뛰어들었다. LG CNS의 엠페이(MPay) 결제 솔루션을 채택해 본격 서비스를 시작했다. 

▲ 지난해 말 서비스를 시작한 카카오페이가 이용자수 440만명을 확보하고 있다.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 중 97%가 사용한다는 카카오톡 앱에 신용카드 정보를 등록해 놓으면 가맹점에서 상품 구입시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간단한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다.

다음카카오는 3800만명(2015년 6월 기준)이라는 국내 카카오톡 이용자를 등에 업고 서비스 이용자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서비스 초기 카카오톡 선물하기와 카카오픽 지원 정도만 가능했던 카카오페이는 GS샵·배달의민족·CGV·롯데홈쇼핑 등 국내 160여개 가맹점을 확보하고 있다.

소상공 쇼핑몰 위주의 가맹점을 확보하고 있는 네이버페이와 차별되는 부분이다. 카카오페이는 가맹점 수보다 가맹점 규모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네이버페이, 포털 아이디 연동…편의성 최대 강점

카카오페이가 꾸준히 이용자 수를 늘리고 있는 상황에서 네이버페이가 경쟁에 가세했다. 네이버페이는 모바일 네이버 아이디와 연동을 통해 별도의 가입, 앱 설치없이 바로 이용할 수 있다는 강점을 내세웠다.

모바일 네이버 이용자의 대다수가 ‘자동 로그인’ 기능을 이용해 서비스 접근 장벽이 낮다는 것이 네이버측 설명이다. 현재 모바일 네이버 아이디 사용자는 2400만명이다. 

▲ 네이버가 지난 6월 쇼핑몰 중심의 네이버페이 서비스를 시작했다.

카카오페이가 출시된 지 9개월만에 서비스를 내놓은 네이버페이는 국내 후발주자라는 인식이 강한 것이 사실이다.

이에 네이버 측은 이미 2009년부터 시작된 네이버 ‘체크아웃’ 서비스를 모바일 편의에 맞게 보강한 서비스가 네이버페이라고 설명했다.

체크아웃은 네이버에 가맹된 쇼핑몰에서 네이버 아이디로 구매를 도와주는 간편결제 서비스다. 

실제로 체크아웃은 그간 1500만명의 이용자와 5만개 이상의 가맹점을 확보했다. 그 중 네이버페이로 결제 가능한 가맹점은 모바일결제 도입 후 3개월 만에 4000여개가 증가해 6월 기준 5만3000여개까지 늘어나는 등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그러나 가맹점 대다수가 소형 쇼핑몰 위주인 점은 향후 네이버페이의 범용성 확보를 위한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나친 경쟁보다 서비스별 장점 어필 중요

글로벌 기업의 진출로 이슈가 된 모바일결제 시장에 국내 기업이 뛰어들어 판을 키웠다. 여기에 네이버가 가세해 ‘다음카카오 vs 네이버’라는 국내 포털 사이트 간 경쟁구도까지 만들었다. 

이른바 다음카카오와 네이버의 ‘페이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 다음카카오와 네이버의 페이전쟁은 늦은 감이 있다는 것이 업계 입장이다.

이미 지난해 말부터 사업을 본격 시작해 시장점유율을 차근차근 넓혀가고 있는 국내 여러 업체들이 있기 때문. ‘페이나우’와 ‘케이페이’가 그 대표적 예다. 현재 페이나우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11만개 이상의 가맹점을 확보하고 있고 케이페이는 거래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 

검색포털 플랫폼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두 서비스가 모바일결제 시장 판도를 바꾸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뒤늦게 서비스를 출시한 네이버페이가 실제 이용으로 얼마나 이어질지에 대해서는 지켜봐야한다는 분위기다. 

특히 다음카카오는 현재 국내 3800만명의 카카오톡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지만 카카오페이 이용자는 440만명에 그치는 등 비교적 낮은 사용률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다면 네이버페이 역시 국내 모바일결제 시장 판도를 바꿀 수 있을지에 대한 전망은 미지수다. 

두 업체가 지나친 경쟁보다는 실제 사용자들에게 모바일결제 서비스의 필요성을 인식시키는 것이 우선시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최근 앞다퉈 등장하는 각종 ‘페이’들로 소비자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고 보도된 바 있다. 

특히 신용카드·인터넷뱅킹 등 금융 인프라가 잘 형성돼 있는 국내의 경우 모바일결제의 필요성 인식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신속하고 저렴한 기존 결제·송금 서비스로 인해 새로운 결제서비스 도입의 필요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금융감독원 핀테크지원센터 관계자는 “국내는 세계 어느 나라보다 금융 인프라가 잘 돼 있는 곳”이라며 “이에 금융권과 이용자 모두가 새로운 결제 시스템의 편의성과 필요성을 잘 느끼지 못하는 것이 사실”이라고 전했다. 

이에 다음카카오와 네이버는 새로운 서비스 출시에 혈안이 돼 시장 경쟁을 부추기기보다 각각 서비스별 장점을 어필, 서비스 이용에 대한 당위성을 제시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거대 플랫폼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다음카카오와 네이버의 경우 이러한 과제는 더욱 필수적이다. 검색포털의 여러 가지 이점이 소비자의 필요성과 부합된다면 모바일결제의 시너지 효과가 제대로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