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진흥원, 한국·아시아·유럽간 바이오인식 분야 협력 증진 기여
상태바
인터넷진흥원, 한국·아시아·유럽간 바이오인식 분야 협력 증진 기여
  • 이광재
  • 승인 2013.02.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이기주)이 벨기에 브뤼셀에서 아시아바이오인식협의체(ABC) 의장국으로서 유럽바이오인식협의회(EAB)와 바이오인식 분야 협력 증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아시아의 유럽협의체 내 자문위원회 활동, 아시아·유럽 간 민간부문 바이오인식제품 상호인정제도 국제협력 및 관련 프로젝트에 대한 정보교류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향후 한국의 바이오인식 기업이 아시아·유럽 지역의 바이오인식 관련 대형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같은 장소에서 EAB가 개최한 'EAB 2013 국제 심포지엄'에서는 캐나다·영국·독일·프랑스·네덜란드·스페인·유럽연합 등 유럽 30개국 50여명의 바이오인식 전문가가 참석했으며 프라이버시 보호와 유럽 대형 프로젝트, 시험기술 등에 관해 열띤 논의가 이뤄졌다.

한국은 김재성 KISA 수석연구원이 ABC 의장 자격으로 '한국의 바이오인식 연구현황 및 ABC 활동현황'에 대해 강연했다.

이동근 KISA 보안산업팀장은 "아시아·유럽 간 민간 바이오인식협의체 국제협력 등을 통해 국내기업의 아시아·유럽지역 진출을 지원하는 등 앞으로도 국내 바이오인식 산업의 진흥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ABC는 2007년 한국 일본 중국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8개국이 아시아지역의 바이오인식 산업진흥과 사실표준을 개발하기 위해 설립한 민간협의체로 한국은 작년 11월부터 의장국을 맡고 있다. EAB는 2012년 유럽 주요국가의 96개 바이오인식 관련 산·학·연 회원기관들로 설립된 협의 기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