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어시스템, 메르스 보조장비 열감지 카메라 무상 제공
상태바
플리어시스템, 메르스 보조장비 열감지 카메라 무상 제공
  • 윤효진 기자
  • 승인 2015.06.08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리어시스템코리아가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 검역 보조장비로 활용하도록 군포지샘병원에 ‘FLIR E60’ 열감지 카메라를 무상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열감지 카메라는 대상을 스크린해 온도를 측정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모이거나 이동해야 하는 장소에서 통행을 방해하지 않고도 체온을 실시간으로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 정상보다 높은 체온을 감지하면 쉽게 식별이 가능하도록 특정 색상으로 표시할 수도 있다. 

열감지 카메라는 원래 산업용으로 개발된 것이지만, 메르스나 사스처럼 발열 증상을 동반하는 질병 발생시 사람이 밀집한 장소에서 미열이 있는 사람을 즉각적으로 찾아내 진찰이 필요한지 여부를 판단하는 데에도 유용하게 활용된다.  

▲ 플리어시스템이 군포지샘병원에 열감지 카메라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실제로 플리어시스템의 다양한 열화상 카메라는 현재 전세계 공항·역·터미널·부두 등 대중교통 시설을 비롯해 병원·학교·대형 사무실 등 사람들이 밀집한 장소에서 열이 있는 사람을 실시간으로 찾아내는데 활용되고 있다. 

플리어가 제공한 FLIR E60 열화상 카메라는 최대 650도의 온도 범위까지 측정이 가능하며, 0.05도의 온도 차이와 열 패턴을 감지해 표시할 정도로 열 감도가 뛰어나다. 특정 온도를 설정해 설정값 이상의 온도가 포착되면 해당 부분만 색상 알람으로 표시할 수도 있다. 

예컨대 설정 온도를 38도로 맞추면 38도 이상의 고체온 증상을 나타내는 사람만 특정 색상으로 화면에 표시되는 것이다. 플리어시스템의 MSX 특허기술을 채택해 열화상의 세부적인 윤곽도 선명하게 보여준다. 비접촉식으로 온도 측정이 가능해 측정 대상자나 열화상 카메라 조작자 모두에게도 안전하고 효율적이다. 

터치스크린으로 조작이 가능해 누구라도 즉시 사용할 수 있고 포착한 열화상 이미지 파일은 와이파이 연결을 통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기기에 전송할 수도 있다. 휴대가 가능한 제품이나 군포지샘병원에는 온도 측정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거치대에 고정해 설치했다.   

군포지샘병원 관계자는 “기존에 사용하던 적외선 온도미터는 접촉식이라 방문객들이 불편해 하고 한 사람씩 측정해야 하는 만큼 시간도 많이 걸렸다”며 “열감지 카메라는 많은 인원을 한 번에 확인할 수 있어 편리할 뿐 아니라 비접촉식이라 불편함도 해소할 수 있다”고 전했다.

플리어시스템 관계자는 “메르스 확산으로 국민들의 불안과 우려가 점점 고조되고 있어 안타깝다”며 “이번에 제공한 FLIR E60 열감지 카메라가 메르스 감염 확산을 막는데 조금이라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군포지샘병원은 경기도 군포에 위치한 400 병상 규모의 지역거점 종합병원으로 메르스 감염 확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병원 내 별도의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제공된 열감지 카메라는 출입하는 모든 병원 방문객의 체온을 측정하는데 이용되며 체온 이상을 보이는 방문객은 선별진료소에서 필요한 조치를 받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