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8 13:01 (수)
한·중동 사이버보안 협력 네트워크 구축
상태바
한·중동 사이버보안 협력 네트워크 구축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5.06.08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창조과학부가 아랍에미리트, 쿠웨이트,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중동 4개국 주한 대사와 사이버보안 해외진출 촉진을 위한 ‘한-중동 사이버보안 간담회’를 개최하고 한·중동간 사이버보안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키로 했다.

미래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우리나라 사이버보안 정책 및 다양한 사이버 공격 대응 사례를 소개하고 인터넷침해대응센터의 종합상황관제실 견학을 통해 ‘한국형 침해대응 모델’의 구축·운영 방안을 소개했다.

또한 그간의 성공적인 사이버보안 해외 진출사례(오만-포렌식 랩 구축)를 공유하고 물리보안 및 보안관제(CCTV·출입통제) 등 중동에서 관심이 높은 국내 제품·솔루션을 소개했다.

▲ 미래창조과학부가 아랍에미리트, 쿠웨이트,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중동 4개국 주한 대사와 사이버보안 해외진출 촉진을 위한 ‘한-중동 사이버보안 간담회’를 개최하고 한·중동간 사이버보안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키로 했다.

사이버보안은 국가안보와 관련 있는 특성상 대부분 공공영역에서 수요가 발생하고 있어 정부기관간 협력이 중요해 이번 간담회를 통해 우리나라 사이버보안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는 한편 각 4개 국가와 개별적인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진출 전략 일환으로 사이버보안관련 고위공무원 및 공공기관 관계자의 초청을 제안해 보안컨설팅에서 시범·실증사업, 공동 진출까지 이어지는 한국형 정보보호 모델 수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보보호산업의 해외진출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나갈 수 있도록 ‘2015 UAE 두바이 정보보호 비즈니스 상담회’를 6월8일부터 이틀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상담회에는 마크애니, 이글루시큐리티, 유넷시스템, 넷앤드휴먼인터페이스, 유엠브이기술, 익스트러스, 제이컴정보, 트리니트소프트, KTB솔루션 등 9개 정보보호기업이 참여해 사전마케팅을 통해 비즈매칭된 현지기업과 1:1 비즈니스 상담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최근 정보보호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해외진출 지원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정보보호산업의 진흥에 관한 법률’이 국회를 통과(‘15.5.29)하게 돼 국내 정보보호산업의 수출지원에 관한 명시적인 법적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향후 중동 뿐 아니라 중남미, 아프리카 등 해외 권역별로 한국의 정보보호모델 수출 지원을 적극 추진해 현재 1.5조원 규모인 정보보호 수출액을 2019년까지 4.5조원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이 만남을 계기로 앞으로 정부간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각국의 기업간에도 비즈니스 협력을 강화하는 등 지속적이고 유기적인 관계로 발전할 수 있는 초석이 되기를 희망하며 한국과 중동의 협력범위가 건설‧플랜트 분야를 넘어 사이버보안영역에서도 현재와 미래를 이어가는 신뢰와 상생의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