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교포 e북 구매비중 국내보다 2.6배나 ↑
상태바
미국교포 e북 구매비중 국내보다 2.6배나 ↑
  • 이광재
  • 승인 2013.02.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파크도서, 한국인 vs 재미교포 독서실태 비교

최근 국내 인터넷 서점들의 해외 진출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해외교포, 유학생 등이 늘어나는 추세와 한류여파로 도서와 음반에 대한 관심들이 높아지면서 인터넷 서점들의 해외 진출이 이어지고 있는 것.

2011년 10월 물류센터를 구축해 미국 직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인터파크글로벌(global.interpark.com)도 전년 동기 대비 올 초 매출이 두 배가 넘는 등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반디앤루니스까지 가세하며 해외시장 진출에 적극 나서고 있어 향후 성장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인터파크도서는 지난 1년간 인터파크글로벌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도서 구매 성향에 대해 국내 고객과 비교 분석해 봤다.

2012년 1년간 고객 1인당 구매권수와 구매 단가를 분석 한 결과 인터파크도서 국내 고객은 1인당 연간 5.53권을 구매했으며 한번 구매할 때 평균 4만9939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미국 및 캐나다에 거주하고 있는 현지 고객은 1인당 연간 3.05권을 구매했고 한번 구매할 때 평균 45.67달러를 지출했다. 이는 약 4만9187원으로 종이책 평균 지출금액은 한국과 비슷한 수준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 구매고객을 분석한 결과 미국 고객들의 경우 20~30대 구매비중이 70.2%로 한국의 20~30대 비중 50.8%에 비해 책을 구매하는 연령대가 낮게 나타났다. 스마트 기기의 확산으로 e북 용도가 매우 광범위해졌고 한국책을 보다 쉽게 구매할 수 있게 되면서 젊은층의 자국 문화에 대한 관심과 지식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 종이책과 전자책 구매비중 비교

특히 종이책과 e북의 구매 배중을 보면 87% : 13%로 한국의 95% : 5% 에 비해 e북 구매비중이 2.6배나 높게 나타났다. 이는 미국의 e북 시장 규모가 출판산업 총 매출액의 14%(2011년 기준)에 달한다고 발표 된 것과 거의 일치하는 수준으로 한국과는 다른 시장 환경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아이폰, 갤럭시 등 미국 내 스마트폰과 태블릿PC에서 인터파크글로벌 앱을 설치하면 한국 도서를 e북으로도 편리하게 즐길 수 있고 배송비와 시간도 걸리지 않아 한국에서의 e북보다 호응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와는 달리 베스트셀러로 갈수록 e북 구매비중이 늘고 있는 점도 국내 e북 시장과는 다른 모습이다.

반면 종이책의 경우 미주지역 독자들에게 인기를 끌었던 2012년 종합, 베스트셀러를 살펴보면 10위까지 상위권 도서들은 한국의 베스트셀러 순위와 도서 종류가 유사하게 나타났다. 특히 「해를 품은 달」, 「은교」, 「화차」, 「7년의 밤」 등 스크린셀러가 상위권에 오르며 꾸준한 사랑을 받았는데 한국영화나 드라마를 교포들도 즐겨 보고 있으며 원작 구매로까지 이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는 그 동안 한국책을 개인을 통해 구입하거나 오프라인 서점에서 비싸게 구입해야 하는 것에 반해 인터넷서점 진출로 3~5일 이내 원하는 책을 빠르고 싸게 받아 볼 수 있는 배송시스템이 뒷받침 된 결과로 분석된다.


또한 출판사들이 현지에 맞는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새로운 판로를 확대하는 것은 물론 MD들이 베스트셀러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함으로써 같은 책을 동시기에 볼 수 있게 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여진다.

주세훈 인터파크도서 상무는 "인터파크의 우수한 물류시스템과 가격경쟁력을 현지에 선보이면서 도서를 선택하는 패턴도 비슷해지고 있다"며 "신구간의 경계 없이 원하는 책을 쉽게 구입할 수 있어 성장세는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국내보다 e북 시장이 활성화된 만큼 e북 사업을 다각화해 사업을 선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