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 UCS 서버 사업 확대 박차
상태바
시스코, UCS 서버 사업 확대 박차
  • 이광재
  • 승인 2013.02.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브레인테크와 유통 전략 강화 기반

시스코 유니파이드 컴퓨팅 시스템(Unified Computing System, 이하 UCS) 서버의 주요 유통 업체인 영우그룹의 이브레인테크(대표 정명철)가 시스코코리아의 데이터센터 비즈니스 강화 및 저변 확대를 위해 유통 비즈니스 전략 및 서비스 지원 체계 강화에 나섰다.

시스코 UCS 서버 유통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이브레인테크는 우선 시스코와 함께 특별 프로젝트 팀(TFT)을 구성해 기술 및 제품 공급, 고객 지원을 위한 전략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시스코 UCS의 우수한 제품력과 이브레인테크의 폭넓은 유통 채널 보유 역량이 결합돼 다양한 사업 기회를 창출해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시스코는 이번 유통 채널 강화를 통해 국내 중소 및 공공 시장에서 UCS서버 공급 및 지원을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를 위해 시스코와 이브레인테크는 다양한 교육 및 마케팅 프로모션을 진행해 x86 서버 시장 공략을 가속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시스코 UCS 최신 모델은 80Gbps 이상의 I/O를 제공하고 I/O 가상화 기술로 최대 256개까지 가상 I/O 카드를 생성할 수 있다. 또한 시스코 UCS의 하드웨어 상태 가상화 기능은 미리 저장된 속성을 신규 하드웨어에 적용하거나 새로 구성할 하드웨어에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에 UCS 고객은 인프라 비용은 30% 수준까지, 설비 적용 시간은 90% 정도 줄일 수 있어 비용절감은 물론 획기적인 운영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x86 서버 타입에 구분 없이 단일 매니지먼트로 서버의 프로비저닝 및 상태 관리가 가능하도록 고급 관리 기능도 무상으로 제공, UCS 고객은 안정된 서버 관리 혜택도 누릴 수 있다는 것이 시스코의 설명이다.

시스코 UCS는 모든 네트워크가 통합 플랫폼에서 제공되는 편리성, 높은 운영 효율성과 유연성 등의 차별점을 통해 출시 2년여 만에 1만7000 이상의 고객을 확보하고 전세계 블레이드 시장 3위로 등극한 바 있다. 또한 최근 IDC에서 발표한 2012년 3분기 시장 조사 자료에 따르면 시스코 UCS는 호주 및 뉴질랜드 블레이드 서버 시장에서 1위, 국내 블레이드 서버 시장에서는 3위를 차지하는 등 세계 시장에서도 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시스코코리아는 국내에서도 이런 UCS의 기능을 검증하고 도입을 결정한 고객이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유통 채널 확산 계획은 보다 많은 고객들이 UCS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마련해 줄 것이라고 밝혔다.

정명철 이브레인테크 대표는 "서버 유통 부문에서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갖고 있는 이브레인테크와 기술적인 측면에서 혁신적인 시스코 UCS와의 결합은 시장에서 큰 파장을 불러 일으킬 수 있을 것이다. 특히 고객 입장에서 보면 출시 2년여 만에 세계 시장에서 그 혁신성과 편리성, 운영 효율성을 인정받으며 입지를 강화하고 있는 시스코 UCS를 보다 손쉽게 선택해 활용이 가능해 진 셈"이라며 "시스코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UCS와 같은 첨단 시스템 혜택을 백분 누릴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