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스패로우, ‘블랙햇 USA 2022’ 참가해 해외 시장 공략 나서
상태바
스패로우, ‘블랙햇 USA 2022’ 참가해 해외 시장 공략 나서
  • 곽중희 기자
  • 승인 2022.08.1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수 자회사 스패로우가 정보 보안 행사 ‘블랙햇(Black Hat) USA 2022’에 참가하며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섰다.

스패로우는 이번 행사에서 애플리케이션 보안 테스팅 솔루션을 선보이며 새로운 파트너 발굴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6일부터 11일까지 개최된 블랙햇은 전 세계 CISO, CTO 등 약 2만명이 참여해 보안 취약점 관련 연구 결과와 최신 트렌드를 공유하는 콘퍼런스다. 스패로우는 2018년부터 매년 참가했으며, 올해는 오프라인 단독 부스를 통해 데브섹옵스(DevSecOps) 구현을 통한 애플리케이션 보안 강화 전략을 제시했다.

스패로우는 이번 행사에서 소프트웨어 공급망 공격을 예방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보안 및 품질 관리 솔루션 4종을 소개했다. 오픈소스 관리(SCA), 시큐어코딩(SAST), 코드 품질 분석(SAQT), 웹 취약점 분석(DAST) 솔루션에 사용된 기술을 설명하고 라이브 데모를 진행했다.

스패로우는 이와 함께 소스코드 및 웹 애플리케이션에 존재하는 보안 취약점을 점검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인 ‘스패로우 클라우드(Sparrow Cloud)’를 소개하며 향후 제품 전략을 처음 공개했다.

로그4j(Log4j) 취약점의 발견으로 오픈소스 관리가 중요해짐에 따라, 스패로우는 내년 초까지 스패로우 클라우드에 오픈소스 라이선스 식별 및 보안 취약점 진단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보안 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소프트웨어 자재 명세서인 SBOM(Software Bill of Materials) 기능도 함께 적용해 애플리케이션 보안 기능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장일수 스패로우 대표는 “미국 사이버 보안 행정 명령에 SBOM이 포함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오픈소스 등에 대한 보안 취약점 관리에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스패로우는 애플리케이션 보안 강화를 위한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개발 중이다. 오픈소스 관리 기능까지 추가될 예정인 스패로우 클라우드는 AWS 마켓플레이스를 통해서 해외에서도 쉽고 간편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 스패로우의 기술력이 빛을 발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