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미국, 북한 해커 정보에 대한 보상금 약 131억 원으로 2배 인상
상태바
미국, 북한 해커 정보에 대한 보상금 약 131억 원으로 2배 인상
  • 곽중희 기자
  • 승인 2022.07.27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wards for Justice, 컴퓨터 사기 및 남용에 관한 법률에 따른 보상
Rewards for Justice가 트위터를 통해 게시한 북한 해커 관련 내용(출처: 시큐리티 어페어즈)

 

미국이 북한 해커와 관련된 정보에 대한 보상금을 약 131억 원(1000만 달러) 규모로 2배 인상했다.

2020년 4월 FBI 등 미 정부 기관은 북한의 해커들이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하고 있는 '중대한 사이버 위협'을 경고하는 공동 권고를 발표했다.

당시 미국은 '북한과 연계된 APT 해커 조직의 활동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이에게 최대 약 65억 원(500만 달러)의 포상금을 주겠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번에 보상금을 2배 높인 것이다.

Rewards for Justice(미 법무부 산하 테러리즘 보상 프로그램)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미국의 중요 기반 시설에 대해 사이버 공격을 가하는 해커의 신원이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정보에 대해 최대 약 131억 원(1000만 달러)의 보상을 제공한다. 이는 컴퓨터 사기 및 남용에 관한 법률(CFAA)에 따른 보상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Rewards for Justice 측은 미국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에 대한 정보를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도록, 트위터를 통해 다크웹 사이트에 대한 내용을 게시했다.

 

*이 기사는 글로벌 정보보안 블로그 ‘시큐리티 어페어즈(Secutiry Affairs)’의 설립자이자 유럽네트워크정보보안기구(ENISA) 소속 보안 전문가 피에루이지 파가니니(Pierluigi Paganini)와의 공식 파트너십을 통해 작성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