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개인정보위, 7월 11일까지 ‘개인정보 보호 인식 주간’ 운영
상태바
개인정보위, 7월 11일까지 ‘개인정보 보호 인식 주간’ 운영
  • 곽중희 기자
  • 승인 2022.06.20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사회 전반에서 비대면 활동이 보편화하면서 개인정보의 철저한 보호와 안전한 활용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6월 21일부터 7월 11일까지 3주간 2022년 개인정보 보호 인식 주간을 운영한다. 개인정보 보호 인식 주간은 개인정보 보호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국민들의 자발적인 개인정보 보호 활동을 촉진하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이다.

개인정보위는 지난 2015년부터 매년 아태지역 개인정보감독기관장 회의(APPA) 회원국들과 함께 개인정보 보호 인식 주간(Privacy Awareness Week) 캠페인을 실시해 오고 있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개인정보 보호 인식 주간은 ‘개인정보, 지키면 ‘프라이-벗(友)’ 놔두면 ‘프라이빚’ 이라는 표어(슬로건)로 개인정보의 가치를 인식하고 이를 보호하는 문화를 사회 전반에 걸쳐 확산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특히 올해에는 국민이 직접 개인정보 보호 활동에 참여하고, 경험을 공유하는 국민 참여와 민간기업-정부가 함께 협력해 개인정보 보호 문화를 확산하는 협력의 두 가치를 중심으로 전개한다.  참가자들은 다짐 서약을 하는 모습을 촬영한 영상을 본인의 사회 관계망 채널(SNS)과 캠페인 누리집에 게재하게 된다.

국민이 직접 겪은 개인정보 침해 및 대처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국민들의 공감도가 높은 경험 사례는 홍보 자료로 제작하여, 지속적으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개인정보위는 국민 일상에서 활용도가 높은 중고 거래 플랫폼 및 배달앱과도 협력해 개인정보 보호 문화 확산에 나선다.

개인정보위는 국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당근마켓’, ‘번개장터’와 함께 중고 거래 시 개인정보 유출을 막기 위한 유의사항을 담은 영상을 제작하고, 배달 앱인 ‘배달의 민족’과는 배달 주문 시 발생할 수 있는 개인정보 유의사항을 담은 영상을 만들어 대국민 홍보에 나선다.

또한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 기관 등과 함께 인식 주간 배너와 포스터를 게재(누리집, SNS 채널 등)하는 등 기관 간 협력 홍보도 강화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