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세븐미어캣, 모스트업 얼라이언스 참여
상태바
세븐미어캣, 모스트업 얼라이언스 참여
  • 정은상 기자
  • 승인 2022.05.02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명규 대표, “주차장은 모빌리티 멈춤의 공간으로, 자동차의 라스트 스탑(Last Stop), 라스트 케어(Last Care)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세븐미어캣은 모빌리티 & 라이프 플랫폼 전문기업으로 자율주행 보안 기업 '아우토크립트'가 주관하는 민간기관 협의체인 '모스트업 얼라이언스(MOSTUP ALLIANCE)'의 회원사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모빌리티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국내 18개 모빌리티 기업들이 힘을 합하는 '모스트업 얼라이언스'의 참여사들은 '민간 주도형 MaaS(Mobility as a Service)에서 서비스로 누리는 일상 LaaS(Life as a Service)까지'라는 비전 아래, 지난 4월 28일 발대식을 갖고, ▲연결을 통한 한국형 MaaS 연대, ▲협력을 통한 모빌리티 및 라이프스타일 혁신에 앞장서기로 했다.

이와 함께 소속사 간 협업을 통해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모델을 구축하고 친환경 및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지속 가능한 ESG 경영을 도모하기로 합의했다.

아우토크립트, 세븐미어캣, 모빌리전트, 아모, 국민캡, 빈센, KB캐피탈, 넥스트스토리, 로카모빌리티, 네이앤컴퍼니, 레플러스, 시티랩스, 펌프킨, 빅스터, 리버스랩, 드림에이스, 아이나비 솔루션스, 소네트 등 '모스트업' 참여사들은 향후 연구개발과제 발굴 및 학술적 교류에 협력하며, 모빌리티 산업 전반의 위상을 강화하는 비즈니스 모델 및 정책을 개발하고, 공동 마케팅 협력체계를 구축해 국내외 경쟁력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모빌리티 산업 인재 교육 및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함으로써 후진 양성 등 지속 가능한 산업 발전 방안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참여사 중 유일하게 AI 주차관제 기술을 보유한 세븐미어캣의 주명규 대표는 "주차장은 미래 모빌리티 멈춤의 핵심적인 공간으로, 미래 자동차의 '라스트 스탑(Last Stop)', '라스트 케어(Last Care)'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모빌리티를 대표하는 기업들과 함께 다양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