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팅크웨어, 2021년 역대 최대 연매출 2253억 원 달성
상태바
팅크웨어, 2021년 역대 최대 연매출 2253억 원 달성
  • 곽중희 기자
  • 승인 2022.03.02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가형 블랙박스 판매 호조와 신사업의 안정적 성장으로 매출 확대
팅크웨어 전경(출처: 팅크웨어 제공)
팅크웨어 전경(출처: 팅크웨어 제공)


팅크웨어가 2021년 매출 2253억 원을 기록, 전년 대비 14.1% 증가하며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팅크웨어가 3월 2일 공개한 2021년 잠정 실적에 따르면, 영업이익은124억 원, 당기순이익은 71억 원을 기록했다. 

블랙박스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10.8% 증가한 1586억 원을 기록했다. 이 중 해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6.1% 증가해 476억 원이다. ‘아이나비QXD7000’ 등 프리미엄 통신형 제품이 국내향 매출의 약 50%를 차지하며 호조세를 지속했으며, 해외향은 일본과 북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5%, 50% 증가하며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지도 플랫폼 사업도 실적 상승에 보탬이 됐다. 지도 사업 부문은 196억 원을 기록했으며, 이 가운데 지도 플랫폼 사업은 103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6% 증가했다. 지난해 팅크웨어의 자회사 아이나비시스템즈는 자체 맵 데이터를 택시 호출, 대리운전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에 공급하며 사업 영역을 적극적으로 확장해왔다. 또한, 자체 보유 맵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 고정밀 지도 개발을 통해 수익화 사업을 도모할 예정이다. 

 

팅크웨어 2021년 실적 요약(출처: 팅크웨어 제공)


환경가전, 아웃도어 등 신사업의 안정적인 성장세도 눈에 띈다. 신사업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30.8% 증가한 471억 원을 기록했다. 팅크웨어가 자체로 보유한 아이나비 유통 및 AS 망을 기반으로 로봇 청소기, 공기 청정기 등 생활가전 라인업을 확대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며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올해 팅크웨어의 성장세는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해외 신규 채널 발굴 및 공급 제품 라인업 확대 등 수출 사업 확장에 역량을 집중하고,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자율주행 모빌리티 등 핵심 기술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강정규 팅크웨어 경영관리부문장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개시되는 BMW향 블랙박스 공급으로 해외 매출이 1천억 원 이상으로 확대되며 성장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차별화된 제품을 앞세워 해외 시장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독보적인 성장과 수익성 개선을 동시에 달성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