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한글과컴퓨터, 웹 기반 전자계약 솔루션 ‘한컴싸인’ 베타 버전 출시
상태바
한글과컴퓨터, 웹 기반 전자계약 솔루션 ‘한컴싸인’ 베타 버전 출시
  • 석주원 기자
  • 승인 2021.12.16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 상에서 한컴오피스를 통한 문서 작성부터 전자서명까지 가능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가 웹 기반 전자계약 솔루션 ‘한컴싸인’ 베타(Beta) 버전을 출시했다. 한컴싸인은 별도 오피스 소프트웨어를 구입하거나 설치할 필요 없이 웹상에서 한컴오피스를 사용해 문서 작성 및 전자서명이 가능한 서비스다.

시장조사업체 마켓앤드마켓에 따르면, 전 세계 전자서명 시장 규모는 2021년 37억 달러에서 2026년 141억 달러로 네 배 가까이 성장하고, 연평균 성장률이 31%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한컴은 대만의 PDF 전문 기업 케이단 모바일(KDAN Mobile)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전자서명 및 PDF 관련 기술을 확보해 한컴싸인을 개발했다.

한컴싸인은 문서 작성, 변환, 전달, 보관뿐 아니라 서명 요청, 서명자 인증 등 전자 계약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계약 상대방에게 카카오톡과 이메일 등을 통해 전자 서명을 요청할 수 있으며, 별도의 회원 가입 없이도 PC와 모바일 등 다양한 환경에서 비대면 계약 체결이 가능해 편리하다.

또한, 부동산, 재무, 영업, 금융 등 산업 및 분야별 전자계약에 필요한 다양한 표준 문서 서식을 제공해 사용자가 필요에 맞게 편집해 활용할 수 있다. 현재 한컴싸인 베타 버전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B2B 고객을 대상으로 체험 신청을 받고 있으며, 정식 버전은 2022년 1분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김연수 한글과컴퓨터 대표는 ”한컴싸인은 한컴이 그동안 축적한 오피스 소프트웨어 기술력을 바탕으로 사용자에게 전자서명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선적으로 B2B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전개하고, 금융, 통신 등 파트너사 확보를 통해 B2G, B2C로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연수 대표는 케이단 모바일의 글로벌투자책임자(GIO)를 맡고 있으며, 본인이 대표로 있는 사모펀드 운용사 다토즈를 통해 케이단 모바일의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고 있다. 한컴은 케이단 모바일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한컴싸인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