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포스코ICT, 전 직원 기술전문가 육성 프로젝트 가동
상태바
포스코ICT, 전 직원 기술전문가 육성 프로젝트 가동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11.2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량레벨 9단계 직급 전환, 직급 호칭 통합 등 인사제도 혁신

포스코ICT가 직원 역량 강화를 목표로 대대적 인사제도 혁신을 추진한다.

포스코ICT는 전 직원들이 기술전문가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내년 1월부터 새로운 직급과 승진제도를 도입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먼저 포스코ICT는 기존 6단계(P1~P6)였던 직급을 9단계 역량레벨(CL1~CL9)로 전환한다. 최상위 직급(임원 제외)인 P6 위에 CL7~9인 3레벨을 신설해 추가적인 승진과 보상을 제공함으로써 기술 전문가로 성장하는 길을 열어두겠다는 복안이다.

지금까지 P직급단계에서는 리더로 발탁되지 못하면 P4로 상한 제한이 있었지만 새로운 역량레벨에서는 직책 없이도 CL9까지 성장할 수 있다. 

또한 승진가점을 확대해 4~5년 소요되던 승진 체류년수도 단축해 운영할 계획이다. 기존 P직급제도에서는 통상 40세 전후에 P4 직급으로 승진을 하게 되는 데, 리더(P5)와 그룹장(P6) 등과 같은 직책을 맡지 않는 직원은 사실상 더 이상의 성장 기회가 없었다.

정년 60세 시대에 직원들이 지속적인 자기계발을 통해 관리자가 되지 않더라도 기술 전문가로 성장하기 위해 9단계 역량레벨을 도입해 본인 노력에 따라 지속 성장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이 제도 개선의 근본 취지라는 게 포스코ICT의 설명이다.

이를 통해 사내 전문가인증, 사외 기술자격증 등 기술 역량과 자격을 적극 반영한 승진제도를 운영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특급기술자에 해당하는 CL8, 9 등급의 경우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인재위원회 심사를 통해 선발할 방침이다. 승진자는 쿼터 방식이 아닌 일정 수준 이상의 기술력 보유자에 대해 절대평가를 통해 발탁하게 된다.

아울러 기존 사원, 대리, 과장, 차장, 부장 등 직급 호칭도 폐지해 내년부터 일반직원과 직책자 모두 ‘프로’라는 단일 호칭을 사용함으로써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또 우수인재를 유치하고 저근속 직원들의 업무몰입도 제고를 위해 저, 중근속 직원들의 급여수준을 지속 개선키로 방침을 정하고, 직원대의기구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이 같은 인사제도 개선을 위해 포스코ICT는 웨비나 방식으로 각 조직별 설명회를 실시하고, 부서별 자체 직원 토론회 과정도 거쳤다”면서 “여기서 나온 직원들의 의견들을 제도에 반영하는 등 지속적인 보완을 수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