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현대차그룹, 통합 전기차 충전플랫폼으로 ‘E-pit’ 업그레이드
상태바
현대차그룹, 통합 전기차 충전플랫폼으로 ‘E-pit’ 업그레이드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11.1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전사업자 6개사와 ‘E-피트 얼라이언스’ 결성

앞으로는 전국 어디서나 현대자동차그룹의 초고속 전기차 충전 브랜드 ‘이피트(E-pit)’ 하나 만으로 자유롭게 전기차를 충전하고, 비용을 결제할 수 있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18일 스타코프, 에스트래픽,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 차지비, 차지인,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등 국내 충전사업자 6개사와 ‘이피트 얼라이언스 결성 및 이피트 플랫폼 연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기존 이피트의 충전 플랫폼을 발전시켜 이피트 얼라이언스 참여사들이 시스템 연동을 통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통합 충전 플랫폼 ‘이피트 플랫폼’을 오는 2022년 상반기 중 선보일 계획이다.

새로운 이피트 플랫폼은 기존의 이피트 앱에 더해 충전기 운영을 위한 관제시스템, 충전사업자들의 회원 간 충전 중개를 위한 로밍시스템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새 이피트 플랫폼을 통해 전기차 고객들에게 더욱 편리한 충전서비스를, 얼라이언스 참여사에게는 한층 효과적으로 사업을 운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실제로 현재 국내 전기차 충전업계는 각 충전사업자의 독립된 사업 구조로 인해 전기차 고객이 차량 충전을 위해 다수 사업자의 서비스에 별도로 회원 가입을 해야 하는 불편이 있다. 충전사업자 역시 자체적 회원 유치와 플랫폼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피트 플랫폼이 도입되면 전기차 고객은 이피트 앱에만 회원 가입하면 여러 사업자의 충전기를 동시 검색·이용할 수 있고, 앱을 통해 편리하게 충전비용 지불도 가능해진다.

또한 얼라이언스 참여 충전사업자는 이피트 플랫폼 연동을 통해 현대차그룹 전기차 보유 고객을 포함한 이피트 회원들을 자사 회원처럼 확보할 수 있게 된다. 그만큼 추가적 충전 수요 확보가 수월해져 사업 확장, 매출 증대 등의 효과를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아울러 이피트 플랫폼은 충전과 결제가 한 번에 가능한 ‘플러그 앤 차지’와 같은 혁신적 특화기술의 개발을 포함해 향후 충전사업자들의 사업 운영에 전반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형태로 지속 업그레이드될 예정이다. 이번 6개사에 더해 다른 충전사업자들도 얼라이언스에 추가 참여할 수 있도록 문호도 개방돼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피트 얼라이언스 결성과 이피트 플랫폼 운영으로 국내 전기차 충전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편리한 충전서비스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이끌고, 이것이 다시 국내 충전 생태계의 지속적 발전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