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KERI, AI 기술 기반 부산·창원 지역경제 활성화 본격화
상태바
KERI, AI 기술 기반 부산·창원 지역경제 활성화 본격화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11.03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창원시와 연구개발 성과확산 업무협약 체결

한국전기연구원(KERI)의 최신 인공지능(AI) 기술이 동남권 대표도시인 부산광역시와 창원시의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투입된다.

KERI는 최근 창원 본원에서 허성무 창원시장,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캐나다 AI 분야 연구개발 성과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KERI가 창원시, 캐나다 워털루대학과 함께 수행 중인 ‘AI 기반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의 동남권 지역 확대를 목적으로 추진됐다. 이 사업은 알파고를 탄생시킨 딥러닝의 발상지 캐나다에서 제조업 응용 AI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워털루대학 연구팀이 함께한다는 점에서 큰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지난해 7월 설립된 ‘KERI-워털루대 창원인공지능연구센터’는 AI 기술을 지역 기계산업에 도입해 기업들의 생산성·효율성 증가, 공구 유지비 및 불량률 감소 등의 효과를 내며 큰 호평을 받았다. 또한 이러한 혁신 사업의 혜택을 부산시 등 동남권 전반으로 넓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자는 취지에 공감해 이번에 부산시, 창원시와 손을 잡았다.

협약의 세부 협력분야는 ▲지역경제 활력 제고 및 시민 생활 개선을 위한 AI 분야 연구·개발 활동 지원 ▲지역 특화업종에 대한 AI 대표 모델의 지속적 확보 ▲AI 저변 확대 및 과학문화 확산 협력 등이다.

명성호 KERI 원장은 “지난해 시작한 AI 사업이 산업 현장에서 큰 힘을 발휘하면서 사업 규모의 확대를 요구하는 기업이 매우 많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더 많은 기업들이 혜택을 받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