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LG이노텍, 구미사업장 ‘산업 폐기물 매립 제로’ 달성
상태바
LG이노텍, 구미사업장 ‘산업 폐기물 매립 제로’ 달성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11.02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 자원순환으로 연간 온실가스 970톤 감소 효과 발휘

LG이노텍 구미사업장이 산업폐기물 청정구역으로 인정 받았다.

LG이노텍은 구미사업장이 글로벌 안전인증회사 UL로부터 소재·부품 업계 최초로 글로벌 자원순환 인증인 ‘폐기물 매립 제로(ZWTL)’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다고 2일 밝혔다.

‘폐기물 매립 제로’ 기업의 자원순환 노력을 평가하는 국제 지표다. 폐기물을 자원으로 재활용하는 비율이 100%면 ‘플래티넘’, 95~99%는 ‘골드’, 90~94%는 ‘실버’ 등급을 부여한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구미 사업장의 자원순환율은 100%다. 발생한 폐기물을 100% 재활용하면서 매립 폐기물의 완전한 제로를 달성한 것이다.

LG이노텍에 따르면 구미사업장의 연간 재활용 폐기물양은 2만 2000톤에 이른다. 이를 통해 소나무 15만 그루를 심는 것과 동일한 연간 970톤(이산화탄소 환산톤)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를 내고 있다. 

그동안 LG이노텍은 '폐기물 매립 제로'를 목표로 자원순환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왔다. 특히 생산과정에서 배출되는 폐유리, 폐합성수지 등을 시멘트나 플라스틱 원료로 재활용하고 있다. 또한 폐수 슬러지와 폐기 제품에 포함된 금, 구리 등을 회수해 재사용하는 등 버려지는 원자재의 최소화에도 역량을 집중한다.

아울러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 플라스틱·비닐 사용 최소화 등 전 임직원이 생활 속 자원 재활용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LG이노텍은 구미사업장을 시작으로 광주, 평택 등 전국 사업장을 대상으로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을 빠르게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영수 LG이노텍 안전환경담당은 “지속가능기업을 위해 ‘환경영향 제로화’를 목표로 그린경영에 주력해왔다”며 “탄소중립 선언, RE100 가입 등을 적극 추진해 글로벌 수준의 ESG 리더십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