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삼성전자 ‘비스포크 큐커’, 전용메뉴 확대로 MZ세대 입맛 저격
상태바
삼성전자 ‘비스포크 큐커’, 전용메뉴 확대로 MZ세대 입맛 저격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11.02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이스티나인, 캐비아, 푸드나무와 신규 파트너십 체결

삼성전자의 신개념 포인원(4-in-1) 조기기기 ‘비스포크 큐커’가 MZ세대들에게 한발 더 다가선다.

삼성전자는 국내 주요 식품업체들과의 협력을 강화해 ‘비스포크 큐커’의 전용 메뉴를 대폭 확대했다고 2일 밝혔다.

비스포크 큐커는 ▲최대 4가지 요리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멀티쿡’ ▲밀키트와 간편식 뒷면의 바코드를 휴대폰의 ‘스마트싱스 쿠킹’ 앱으로 스캔하면 최적의 조리값이 자동으로 설정되는 ‘스캔쿡’ ▲제품 1대로 그릴, 에어프라이어, 전자레인지, 토스터 역할을 수행하는 조리기기이다.

출시 이후 이어지고 있는 비스포크 큐커에 대한 인기에 힘입어 삼성전자는 사용자들이 더욱 다양한 메뉴를 즐길 수 있도록 MZ 세대로부터 각광받는 국내 식품사 3곳과 추가로 협업을 진행했다. 특히 최근 집에서도 레스토랑 수준의 음식을 즐기고자 하는 ‘RMR(Restaurant Meal Replacement)’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파트너사를 선정했다.

신규 파트너사는 ▲최현석, 여경래 등 국내 최정상급 셰프들과의 협업을 통해 프리미엄 가정간편식을 선보이고 있는 ‘테이스티나인’ ▲미로식당, 삼원가든 등 맛집의 시그니처 메뉴를 간편식으로 내놓고 있는 미식 큐레이션 플랫폼 ‘캐비아(Kaviar)’ ▲닭가슴살 메뉴로 유명한 건강간편식 전문 플랫폼 ‘랭킹닭컴’을 운영하는 ‘푸드나무’다.

이들 식품사들은 삼성전자와 비스포크 큐커에 최적화된 전용 레시피를 공동 개발해 이달 말부터 순차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이로써 비스포크 큐커에 참여하는 국내 식품사는 기존 8곳에서 11곳으로 늘었으며, 간편식 정기쇼핑 약정 서비스인 ‘마이 큐커 플랜’을 통해 이용 가능한 식품사 직영몰 역시 11곳으로 확대된다.

특히 이날부터 기존 파트너사들의 전용 메뉴 역시 약 30종이 순차적으로 추가돼 스캔쿡이 가능한 메뉴는 총 140종 이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일례로 앙트레와 hy는 각각 타코 파티팩, 양갈비 스테이크 등 홈파티 메인 메뉴로 제격인 프리미엄 밀키트를 비스포크 큐커 전용 레시피로 출시한다.

새롭게 추가된 비스포크 큐커 전용 메뉴의 전체 리스트는 스마트싱스 쿠킹 서비스의 ‘큐커로 요리하기’ 카테고리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박찬우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비스포크 큐커는 간편하면서도 수준 높은 집밥 한 끼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요구를 반영해 탄생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팀 비스포크’에 합류한 식품사들과의 에코시스템을 지속 확대해 맛과 재미, 건강을 모두 즐길 수 있는 메뉴를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