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LG화학, 3분기 영업익 전년比 19%↓...GM 리콜 충당금이 태클
상태바
LG화학, 3분기 영업익 전년比 19%↓...GM 리콜 충당금이 태클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10.26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10조 6102억, 영업익 7266억 기록
LG화학 여수공장 전경 [사진=LG화학]

LG화학이 올 3분기 견조한 매출 성장에도 불구하고, GM의 전기차 배터리 리콜에 따른 충당금이 발목을 잡으면서 두 자릿수의 영업이익 감소를 기록했다.

LG화학은 올해 3분기 경영실적 발표를 통해 매출액 10조 6102억 원, 영업이익 7266억 원을 시현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와 비교해 매출은 41.4%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은 19.6% 감소한 수치다.

사업부문별 3분기 실적과 4분기 전망을 살펴보면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5조 6301억 원, 영업이익 1조 869억 원을 기록했다. 전분기의 과열된 전방산업의 수요가 일부 진정되면서 수익성은 소폭 하락했지만 공급 대비 제품 수요 강세가 지속돼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올 4분기는 대산 NCC 등의 정기보수가 예정돼 있지만 중국 전력 제한 조치, 석탄 가격 상승 등 수급 영향으로 견조한 실적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1조 1582억 원, 영업이익 491억 원으로 집계됐다. 차량용 반도체 등 전방산업 수급 이슈에 따른 출하 물량 축소로 전분기 대비 매출·수익성이 감소했다. 4분기에도 IT소재 비수기 진입에 따른 계절성 영향과 전방산업 수급 이슈 등이 지속될 것으로 예견되고는 있지만 본격 착수 예정인 분리막 사업 등 전지소재 중심의 사업 확대를 통해 지속적 매출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게 LG화학의 판단이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774억 원, 영업이익 93억 원을 나타냈다. 중국 판매망 재정비, 일부 생산라인 정기 점검 등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과 수익성이 하락했다. 4분기는 유셉트, 소아마비 백신 등 주요 제품의 공급 증가와 시장 점유율 확대에 따른 매출 증대가 예상된다.

사업 자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은 매출 4조 274억 원, 영업손실 3728억 원의 성작표를 받아들었다. 전방산업 생산 차질에 따른 전기차 판매량 감소에도 전기차와 IT용 원통형 전지의 견조한 수요로 양호한 영업 이익률을 달성했지만 GM 리콜 결정 따른 충당금이 추가 반영되면서 적자를 기록했다. 4분기에는 전기차 판매량 회복과 IT용 수요 증가로 매출 성장이 전망되며, LG화학도 품질 및 밸류 체인 역량 강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팜한농의 경우 매출 1225억 원, 영업손실 97억 원을 기록했다. 원료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작물보호제와 비료 출하 확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수익성이 개선됐다. 제품 포트폴리오 보강 및 해외시장 개척 등의 노력으로 연간 실적은 개선될 전망이다.

LG화학 CFO 차동석 부사장은 “대내외적 불확실성 속에서도 GM 리콜을 비롯한 일회성 요인을 제외하면 지속적 매출 성장과 견조한 이익 창출 능력을 이어가는 추세에는 변함이 없다”며, “친환경 사업 집중 육성, 전지소재 사업 추가 확대, 신약 개발을 위한 임상 투자 등을 강화해 지속 성장하는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