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LG CNS, 대한항공 전사 IT시스템 100% 클라우드 전환
상태바
LG CNS, 대한항공 전사 IT시스템 100% 클라우드 전환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10.22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항공 업계 최초...AI 기반 여객·기상예측 서비스 등 가능해져

전 세계 대형 항공사 중 최초로 대한항공이 모든 IT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했다.

LG CNS는 22일 대한항공의 전사 IT시스템을 AWS(아마존웹서비스)의 퍼블릭 클라우드로 100% 전환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클라우드 전환은 지난 2018년 11월 대한항공, AWS와 업무 계약을 체결한 지 3년 만에 이뤄낸 것으로, LG CNS는 이를 통해 MSP(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 사업 경쟁력과 대규모 시스템 의 클라우드 전환 역량을 대내외에 입증했다.

실제로 신규 시스템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구축하는 것은 상대적으로 용이하지만 이미 구축된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것은 고난도의 역량이 요구된다. 

먼저 클라우드 전환 시 기존에 운영되던 항공편 제어, 화물 관리, 예약 관리 등 애플리케이션의 변경을 최소화해야 한다. 시스템 장애 발생 시 즉시 복구 가능한 가용성, 항공 비즈니스 변화에 따른 시스템 자원 확장의 편의성 등 클라우드의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한 설계가 까다롭기 때문이다.

LG CNS는 서비스 가용성 확보를 위해 대한항공의 전체 IT시스템을 물리적으로 분리된 2개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로 이중화했다. 덕분에 한 곳의 클라우드에 장애가 발생해도 이중화된 클라우드에서 즉시 동일한 시스템을 운영할 수 있다. 또한 국내에 재해가 발생했을 경우에도 대비해 해외에 재해복구 클라우드를 구축했다. 

또한 대한항공의 IT시스템은 200여 개 애플리케이션으로 구성돼 있다. 이중 다수의 애플리케이션이 24시간 365일 운영되는 무중단 서비스다. 때문에 클라우드 전환에도 철저한 계획 수립이 필요하다.

LG CNS는 전체 IT시스템 전환 차수를 10여 차례로 구분하고, 클라우드 환경에서 기능 테스트, 성능 점검, 전환 시나리오 수립, 리허설 등을 수행하면서 서비스 중단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며 무중단 전환에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클라우드 전환 완료에 따라 인공지능(AI) 머신러닝, 데이터 분석 등 클라우드가 보유한 기능을 바탕으로 항공 수요 예측, 여객 서비스, 예약·발권 시스템 편의성, 기상예측 정확도 등을 강화해 보다 나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LG CNS는 대한항공과 함께 새로운 클라우드 여정인 ‘애플리케이션 현대화(AM)’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소비자 수요 변화와 트렌드를 짧은 시간과 적은 비용으로 즉각 비즈니스 시스템에 반영할 수 있게 만드는 클라우드 핵심 기술이다. 클라우드 인프라 환경으로의 단순 전환에 머무르지 않고 클라우드의 강점을 최대한 활용해 급변하는 항공시장 상황을 비즈니스에 신속히 적용하기 위함이다.

LG CNS 클라우드사업담당 김태훈 상무는 “AWS, MS, 구글 클라우드 등 글로벌 CSP(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퍼블릭 클라우드 퍼스트’ 전략을 펼치고 있다”며, “국내 MSP 사업 최강자로서 기업의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