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포스코그룹, 전남 율촌산단 내 이차전지 재활용공장 첫 삽
상태바
포스코그룹, 전남 율촌산단 내 이차전지 재활용공장 첫 삽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9.30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작사 ‘포스코HY클린메탈’ 설립, 양극재 핵심 소재 니켈·리튬 등 추출

포스코와 중국 화유코발트가 지난 5월 설립한 합작사 포스코HY클린메탈이 전라남도 율촌산업단지에 이차전지 재활용 공장을 건설한다.

포스코그룹은 30일 율촌산단에서 포스코HY클린메탈의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 착공식을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리사이클링 공장은 6만㎡ 부지에 1200억 원을 투자해 건립되며, 오는 2022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연간 1만 2000톤 규모의 블랙파우더(리튬이온배터리 스크랩을 파쇄해 선별 채취한 검은색 분말)에서 이차전지 소재의 핵심 원료인 니켈, 리튬, 코발트 등을 추출해 판매하게 된다.

포스코그룹은 폐전지 스크랩에서 이차전지 소재를 추출하는 자원순환 친환경 리사이클링 시장이 전기차 성장과 함께 오는 2040년 28조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으며, 향후 시장 상황에 맞춰 추가 증설도 계획하고 있다.

앞서 포스코는 원활한 블랙파우더 공급을 위해 올해 3월 유럽 이차전지 공장의 폐전지 스크랩을 블랙파우더로 가공하는 PLSC(Poland Legnica Sourcing Center) 법인을 폴란드에 설립했다. 또한 지난 5월에는 광물 정련·정제 분야에서 세계적 기술을 보유한 화유코발트와 65:35 비율로 합작사 포스코HY클린메탈을 설립했다.

정창화 포스코 신성장부문장은 이날 “포스코HY클린메탈은 폐전지에서 이차전지소재의 필수 원료인 니켈, 리튬 등을 추출해 판매하는 친환경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사업으로 포스코그룹의 미래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 “향후 지속적 투자와 기술개발로 글로벌 이차전지소재 공급사로서 입지를 굳건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그룹은 오는 2030년까지 리튬 22만 톤, 니켈 10만 톤을 자체 공급함으로써 양극재 40만 톤, 음극재 26만 톤 생산체제를 구축, 이차전지소재 부문 매출 23조 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