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SKT, 볼보 신형 ‘XC60’에 인공지능 ‘누구’ 이식
상태바
SKT, 볼보 신형 ‘XC60’에 인공지능 ‘누구’ 이식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9.16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성 기반 길찾기, 음악 재생, 차량기능 제어, 스마트홈 등 지원

볼보의 신형 중형차 ‘XC60’이 SK텔레콤의 인공지능(AI) ‘누구(NUGU)’를 통해 음성으로 에어컨을 켜고, 내비게이션을 작동시킬 수 있는 스마트 차량으로 거듭났다.

SKT는 음성인식 AI로 운전 중 길찾기와 음악 재생, 차량 기능 제어까지 가능한 자동차 전용 AI 플랫폼 ‘누구 오토(NUGU auto)’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볼보의 신형 XC60에 첫 적용된 ‘누구 오토’는 볼보자동차코리아와 티맵모빌리티가 최근 공개한 ‘통합형 차내인포테인먼트(IVI)’의 주요 기능으로 탑재돼 소비자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이번 신형 XC60에 적용된 ‘통합 IVI’는 ‘누구 오토’·’T맵’·’플로(FLO)’가 차량에 기본 설치돼 운전자가 주행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음성으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SKT는 지난해 볼보자동차코리아와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기술 공동 개발 계약’을 맺고 ‘누구 오토’를 포함한 ‘통합 IVI’를 개발해왔으며, 이번 신형 XC60에 최초로 탑재했다.

운전자는 ‘누구 오토’를 통해 ‘통합 IVI’의 기능인 ▲T맵의 길찾기·상호검색 ▲플로의 음악 재생 ▲에어컨·시트 열선 기능 제어 ▲문자·전화 송수신 ▲차내 라디오·볼륨 제어 등을 음성 명령으로 조작할 수 있다.

또한 차량 특화 기능 외에도 기존 ‘누구’ 플랫폼이 제공하는 ▲뉴스·날씨검색 ▲누구백과 ▲감성대화 등의 기능도 동일하게 사용 가능하다. 특히 차량에 탑승한 채로 집안의 조명·에어컨·TV 등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스마트홈 서비스도 제공해 더욱 편리한 사용이 가능하다.

SKT는 운전자가 ‘누구 오토’를 통해 음성만으로 차량의 기능을 제어함으로써 더욱 안전하고 스마트한 주행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XC60을 시작으로 볼보의 후속 모델에도 ‘누구 오토’를 지속 탑재하는 등 볼보자동차코리와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KT 이현아 AI&CO장(컴퍼니장)은 “이번 협업을 통해 ‘누구’의 생태계를 좀 더 넓힐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 ‘누구’를 적용함으로써 언제 어디서나 소비자가 편리하게 AI를 사용할 수 있는 ‘누구 에브리웨어’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