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SKT, “발전소 통신망 장애, 눈 깜짝할 새 복구 끝~”
상태바
SKT, “발전소 통신망 장애, 눈 깜짝할 새 복구 끝~”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9.13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과 ‘프라이빗-5G 기반 비상통신 솔루션 도입 추진
SKT와 한수원 관계자들이 ‘프라이빗-5G 기반 비상통신 솔루션’ 실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T와 한수원 관계자들이 ‘프라이빗-5G 기반 비상통신 솔루션’ 실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국가 주요 기간인프라인 발전소의 통신장애를 순식간에 복구함으로써 피해를 원천 차단하는 혁신적 솔루션을 선보인다.

SKT는 한국수력원자력과 손잡고 국내 발전소의 유선통신 시스템 장애 발생 시 ‘초(秒)’ 단위 복구가 가능한 ‘프라이빗(Private)-5G 기반 비상통신 솔루션’ 도입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솔루션은 현장과 발전소 통제실을 잇는 유선통신 장비에 장애가 생길 경우 자동으로 ‘프라이빗-5G’ 기반 무선통신으로 비상 전환해 수 초 내에 장애를 해소하고, 발전소 운영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

현재는 유선통신 관련 장애가 발생할 경우 관리자가 장애 현장으로 출동해 수리와 복구를 진행해야 한다. 때문에 정상화까지 짧게는 수 시간에서 길게는 수 일이 소요됐다.

이에 SKT와 한수원은 ‘프라이빗-5G 기반 비상통신 솔루션’의 도입에 나섰고, 최근 양양 양수발전소에서 상부 댐과 하부 통제실을 무선통신으로 잇는 현장 실증을 성공리에 마치면서 실효성을 검증했다. 실증에 참석한 양사 주요 관계자들은 이번 솔루션 도입으로 국내 발전소 ICT 시스템의 안정적 운영에 보탬이 되는 것은 물론, 국민들의 안정적 전기 이용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양사는 ‘프라이빗-5G 기반 비상통신 솔루션’의 상품화와 국내 수력양수 및 원자력 발전소에 이를 적용하는 사업의 추진에도 지속 협력할 계획이다.

그동안 SKT와 한수원은 지난 2019년 스마트플랜트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이후 양사가 보유한 역량을 결집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왔다. 특히 지난해 SKT의 ‘프라이빗-5G’ 상용화 이후 높은 보안성을 갖춘 무선망을 활용해 발전소 현장에서 실시간 모바일 상황공유시스템, 산업용 드론을 활용한 수력 지형 통합관리시스템 등 모바일 기반의 수행 가능 업무를 개발해 왔으며, 동시에 현장에서의 사용성 확대를 위해 무선망 확장에도 힘쓰고 있다.

한수원 전혜수 디지털혁신추진단장은 “SKT와의 협력으로 한수원의 디지털 전환 추진에 많은 성과를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긴밀한 전략적 협력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T 신용식 사물인터넷(IoT) Co장은 “이번 한수원과의 협력으로 5G를 통해 안정적 전기 생산과 공급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 “프라이빗-5G 기반 비상통신 솔루션의 성공적인 상용화를 비롯해 혁신적 솔루션들을 계속 선보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