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LG유플러스, AI 기반 LED 시계형 스피커 ‘클로바 클락+2’ 선봬
상태바
LG유플러스, AI 기반 LED 시계형 스피커 ‘클로바 클락+2’ 선봬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8.25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리모컨 학습, 와이파이 핫스팟 기능 등 신규 탑재

사용자 편의성이 한층 강화된 ‘클로바 클락+’의 업그레이드 모델이 모습을 드러냈다.

LG유플러스는 네이버와 함께 25일 인공지능(AI) 리모컨 기능을 대폭 강화한 ‘클로바 클락+2’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클로바 클락+2는 네이버의 AI 플랫폼 ‘클로바(CLOVA)’ 기반 LED 시계형 AI 스피커로, 지난해 내놓은 ‘클로바 클락+’의 AI 리모컨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또한 와이파이 핫스팟 기능, AI 스피커 기능 추천 서비스 ’투데이 픽(Pick)’ 서비스 등 신규 기능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먼저 클로바 클락+2의 AI 리모컨 기능은 적외선 방식의 리모컨을 통해서만 조작 가능한 오래된 가전제품을 개별 리모컨 없이도 AI스피커의 IR센서를 통해 음성명령 또는 스마트폰으로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이다. 지원 가능 가전이 TV, 셋탑,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기존 4종에서 로봇청소기, 선풍기 2종이 신규 추가돼 총 6종으로 확대됐다.

IR신호를 학습하는 기능도 적용돼 6종의 가전 외에 기타 기기의 조작이 가능한 리모컨 생성도 가능하다. 예를 들어 클로바 클락+2에 오래된 가습기 리모컨의 IR신호를 학습시키고 직접 앱에 리모컨을 등록하면 음성명령과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제어할 수 있다.

이로써 날씨, 음악 등 정보 검색 위주로 사용되던 AI 스피커가 스마트홈 제어에 더욱 폭넓게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클로바 클락+에는 와이파이 핫스팟 기능도 신규 탑재했다. 메인 와이파이 공유기(AP)의 신호를 받아 보다 넓은 범위로 확장하는 기능으로, 클로바 클락+2가 설치된 공간의 와이파이 사각지대를 없애주는 역할을 한다. 덕분에 와이파이 공유기로부터 거리가 먼 곳에서도 쾌적하게 인터넷 이용이 가능하다.

스마트홈 제어부터 음악, 날씨, 키즈 관련 정보 검색까지 클로바 클락+2의 재미있고 유용한 기능(명령어)를 매일 추천해주는 ‘투데이Pick’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였다. 기기 상단에 별도 버튼도 만들어 활용도를 높였다. AI 스피커 조작에 익숙하지 않아 다양한 기능을 제대로 활용하기 어렵다는 고객의 목소리에 귀 기울인 기능이다.

서비스 신청은 전국 LG유플러스 매장과 공식 온라인몰 유샵(U+Shop), 고객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염상필 LG유플러스 홈IoT사업담당(상무)은 “클락+2는 기존 고객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장점은 더욱 강화하고, 페인(pain) 포인트는 개선한 제품”이라며 “향후 홈IoT서비스와 AI 기술을 확대 접목해 고객들에게 더욱 큰 가치와 편리함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 CIC 대표는 “클로바 클락은 네이버의 음성인식, 음성합성, 자연어처리 등 다양한 AI 원천 기술과 서비스 노하우가 집약된 생활밀착형 스마트 디바이스”라며, “기술력을 바탕으로 사용성이 한층 세심하게 개선된 클로바 클락+2가 스마트홈을 위한 필수품으로 자리잡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