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국토부-도미노피자, 세종시 드론 피자배달 서비스 상용화
상태바
국토부-도미노피자, 세종시 드론 피자배달 서비스 상용화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8.20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앱으로 주문하면 세종호수공원 착륙장까지 배달

앞으로 세종특별자치시의 세종호수공원을 찾은 시민들은 피자를 품은 채 머리 위를 오가는 드론을 수시로 목격하게 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국내 드론업체 피스퀘어, 글로벌 피자체인 도미노피자와의 협업을 통해 오는 21일부터 세종시에서 피자 드론 배송서비스를 상용화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드론 배송 상용화 개시는 포스트코로나 대응을 위한 한국판 뉴딜을 조기 실현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실생활에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교통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드론 배송의 상용화 구간은 도미노피자 세종보람점에서 세종호수공원까지며, 올해 드론 실증도시와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선정된 세종시의 적극적 협조를 받아 운영하게 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고려해 세종호수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자연스럽게 앱을 이용하여 드론 배송을 이용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안내하고 온라인 실시간 중계를 통해 첫 상용화 개시를 알릴 예정이다.

드론 배송으로 피자배달을 원하는 시민들은 세종호수공원 인근에서 도미노 피자 앱을 이용해 주문하면 된다. 그러면 본인의 모바일을 통해 실시간으로 드론 위치를 확인하면서 피자를 수령할 수 있다. 또한 수령을 위해서는 주문 시 생성된 비밀번호를 입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해 오배송과 도난·분실사고를 방지했다.

그동안 국토부는 국내 드론 산업 육성을 위해 드론 특별자유화구역,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 드론 실증도시 지정 등 다방면에서 드론을 활용한 서비스의 개발과 실증에 집중해 왔다. 특히 국내기술로 개발된 드론의 국제 경쟁력 강화와 신서비스 창출을 위해 제도완화, 자금지원, 수요-공급 매칭 등 체계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이번에 피자 배송 상용화를 성공시킨 피스퀘어도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에 선정돼 국비 2.48억 원을 지원받아 다년 간의 드론 배송 기술 확보에 대한 결실을 맺게 됐다.

또한 이번 드론 배송에 사용되는 정밀 위성항법기술은 MBC에서 5년여에 걸쳐 개발한 실시간 GPS 보정 시스템(MBC-RTK)으로 국토부와의 협업을 통해 드론에 활용해 위치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 아울러 기체 이상 징후를 체크하는 센서 장착과 별도의 조종기 없이 임무를 수행하도록 드론 자율비행 기술을 적용하는 등 다양한 최신 기술을 도입했다.

국토부는 이번 도심 내 드론 배송의 상용화가 친환경 미래모빌리티, 디지털 트윈, 일자리 창출 등의 한국판 뉴딜 발표 1주년과 더불어 4차 산업의 아이콘인 드론을 활용한 신서비스 창출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더욱 적합한 비대면 서비스로 향후 도심지역에서의 드론 배송 적용 지역을 확대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국토부 첨단항공과 김동익 과장은 “드론 배송 상용화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세종호수공원 인근에 관찰자와 안전요원을 배치해 사고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드론을 활용한 서비스가 안전하게 우리 일상과 함께 할 수 있도록 정책적·전략적으로 필요한 지원방안을 지속 발굴·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