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한화디펜스, 2024년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M3K’ 전력화
상태바
한화디펜스, 2024년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M3K’ 전력화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8.17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사청과 기술협력생산 계약...독일 M3 기반 국산화 생산
독일 자주도하장비 M3의 NATO 연합훈련 모습 [사진=한화디펜스]
독일 자주도하장비 M3의 NATO 연합훈련 모습 [사진=한화디펜스]

한화디펜스가 자주국방의 기치를 더욱 높이 올리고 있다.

한화디펜스는 최근 방위사업청과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기술협력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자주도하장비는 지상부대 임무 수행 중 하천 장애물 등을 극복하기 위한 장비로, 방사청은 육군이 운용 중인 노후 ‘리본부교1’을 대체하기 위해 최신 자주도하장비 도입을 추진해 왔다. 한화디펜스는 지난해 12월 자주도하장비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며, 방위사업추진위원회는 지난 6월 자주도하장비 기술협력생산 계획을 최종 승인했다.

이에 한화디펜스는 도하장비 분야 원천기술을 보유한 독일 GDELS(General Dynamics Land Systems)가 개발한 ‘M3’ 자주도하장비의 기술을 이전 받아 오는 2024년 전력화를 목표로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M3K’를 국내 생산할 예정이다.

M3는 독일과 영국, 대만, 싱가폴, 인도네시아 등 세계 여러 나라에서 실전 배치했으며 나토(NATO)의 ▲Trident Juncture 연합훈련 ▲아나콘다 연합훈련 ▲Saber Strike 연합훈련 등에서 활약하는 등 실전 운용성능이 가장 검증된 장비다. 특히 지난 2016년 폴란드에서 실시된 NATO 연합훈련에서는 독일과 영국군이 운용 중인 M3 수륙양용차량 30대로 35분 만에 350m 길이의 세계 최장 부교가 만들어지기도 했다.

한화디펜스가 생산할 M3K는 28톤의 경량형으로 설계되며, 넓은 타이어 폭으로 연약지반에서도 별도의 구난장치 없이 진입·진출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특히 수상저항 감소를 위해 경량화 선체와 4륜형 구조로 설계해 수상에서의 안전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한 승무원실에 방탄 기능과 화생방 방호력을 갖춰 장병의 생존성을 높이고, 기존 리본 부교 운용 시와 비교해 운용인원을 획기적으로 줄여 운용 편의성도 대폭 증대시킬 예정이다.

특히 한화디펜스는 M3 국산화를 통해 확보한 핵심기술을 기존 리본부교 성능개량 사업에도 접목해 군용 교량장비 분야를 이끄는 글로벌 선두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는 “30년 이상 축적된 수륙양용 전투장비 개발·생산 경험과 노하우를 접목해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M3K를 성공적으로 생산할 것”이라며 “해외의 도하장비 핵심 기술을 국산화해 국내 방위산업 역랑을 강화하는 한편, 육군의 전력증강과 자주국방 실현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