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쓰리덕스, 구독형 아티스트 일상공유 음성 메신저 앱 ‘비퍼’ 론칭
상태바
쓰리덕스, 구독형 아티스트 일상공유 음성 메신저 앱 ‘비퍼’ 론칭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8.06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편지서비스 ‘스타리’ 이은 공격적 해외 진출 추진

엔터테인먼트 테크 스타트업 쓰리덕스가 앱 ‘비퍼(veeper)’를 새롭게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비퍼는 소비에 부담이 없는 스낵형 음성형 메신저로, 아티스트의 다양한 일상을 구독을 통해 음성으로 공유받는 서비스다. 카드(KARD)를 비롯해 블랙스완, 퍼플백, 디크런치, 비아이지, 핑크판타지 등 글로벌 팬덤을 보유한 여러 K팝 그룹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다른 콘텐츠 플랫폼에서는 접하기 힘든 다양한 콘텐츠 형식과 종류가 존재한다는 게 최대 특징이다. 현재는 임시 오픈 기간으로 모든 콘텐츠를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쓰리덕스는 사상 최초로 그래미상 5관왕을 달성한 빌리 아일리시의 소속사 다크룸(Darkroom)의 대표 저스틴 루브라이너에게 초기 투자를 받아 론칭한 스타트업이다. 루브라이너는 비퍼의 북미·유럽 영업을 담당하고 있으며, 현지 아티스트들도 대거 합류할 예정이다.

또한 쓰리덕스는 최근 미국 UC 버클리가 운영하는 액셀러레이터 ‘스카이덱(SkyDeck)’의 GIP 배치로 선정된 총 11곳의 한국 스타트업 가운데 한 곳으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안태현 쓰리덕스 최고경영자(CEO)는 “스카이덱 프로그램을 통해 여러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과 인연을 만들며, 세계적으로 저명한 스타트업 창업가의 성공 노하우를 강연으로 듣고 멘토링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쓰리덕스는 아티스트와 팬이 일대일로 소통할 수 있는 영상 편지 플랫폼 ‘스타리(stari)’를 운영하며 K팝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입지를 키우고 있다. 아티스트에게 개인적으로 듣고 싶은 이야기, 나만 간직하고 싶은 이야기를 메시지로 신청하면 파일로 영상 편지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