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한화종합화학, 친환경 수소혼소 발전 상용화 본격 착수
상태바
한화종합화학, 친환경 수소혼소 발전 상용화 본격 착수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8.0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 100% 전소 실현, 200㎿급 이상 대용량 터빈 적용 목표

한화종합화학이 한국서부발전과 함께 수소혼소 발전 상용화를 위해 힘찬 발걸음을 내딛는다.

한화종합화학은 지난 3일 한국서부발전과 수소혼소 발전 상용화를 위한 '수소혼소 발전 실증과제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국내 최초의 수소혼소 발전 프로젝트인 이 실증이 성공리에 진행되면 LNG에 50% 이상의 수소를 혼합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대폭 저감할 수 있게 된다.

협약에 앞서 한화종합화학은 글로벌 수소가스터빈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미국 PSM과 네덜란드 토마센에너지(Thomassen Energy) 인수를 통해 LNG 가스터빈을 수소 가스터빈으로 전환하는 원천기술을 확보한 바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화종합화학은 한국서부발전이 보유 중인 80㎿급 노후 가스터빈 1기를 대산공장으로 옮겨 새로 확보한 수소 연소기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이를 통해 오는 2023년 상반기까지 국내 최초로 50% 이상의 수소혼소 발전이 가능하도록 개조해 수소혼소 발전 실증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다.

수소혼소 실증사업에 적용할 미국 PSM의 연소기 [사진=한화종합화학]
수소혼소 실증사업에 적용할 미국 PSM의 연소기 [사진=한화종합화학]

한화종합화학은 노후 가스터빈의 수소혼소 전환은 물론, 노후 가스터빈의 수명을 15년 이상 연장시키고 터빈의 효율과 운전 성능도 개선시킬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향후 한화종합화학은 석유화학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활용해 해당 실증설비를 수소 100%까지 전소가 가능하도록 개조해 이산화탄소를 일체 발생시키지 않는 친환경 설비로 전환시킬 계획이며, 200㎿급 이상 대용량 가스터빈까지 확대 적용해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양사는 실증과제 추진을 통해 얻게 될 수소와 LNG 혼합연료 공급 시스템, 가스터빈 제어 시스템의 최적 운전 데이터를 활용해 한국서부발전 서인천복합발전소의 모든 가스터빈(8대) 연료를 LNG에서 수소로 전환할 계획도 갖고 있다.

박승덕 한화종합화학 대표는 "당사가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혼소 가스터빈 기술을 통해 실증사업을 성공리에 마무리 지은 후 국내 LNG 발전소에 확대 적용시켜 정부의 탄소중립 목표 조기달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