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클레이파이랩 ‘클레이파이’, 총 예치자산 8000만 달러 돌파
상태바
클레이파이랩 ‘클레이파이’, 총 예치자산 8000만 달러 돌파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8.03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레이튼 기반 최대 규모 이자 수확 디파이 서비스 자리매김

글로벌 디파이(DeFi) 서비스 개발 기업 클레이파이랩이 지난달 14일 선보인 ‘클레이파이(KlayFi)’가 클레이튼(Klaytn) 기반 디파이 서비스의 다크호스로 부상하고 있다.

클레이파이랩은 클레이파이가 정식 출시 일주일 만에 총 예치자산이 8000만 달러(약 920억 원)를 넘어섰다고 3일 발표했다.

출시 하루 만에 500억 원의 예치 자산 규모를 돌파한데 이어 7일 만에 클레이튼 생태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이자 수확 최적화 모델의 디파이 서비스로 성장한 것이다.

클레이파이는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이자 수확 최적화(Yield Farming Optimizer) 디파이 서비스로, 오지스가 개발한 클레이스스왑(KLAYswap) 사용자들의 투자 편의성 강화와 수익 극대화를 달성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이자 수확 최적화 디파이 서비스는 클레이튼 보다 상대적으로 생태계가 큰 이더리움 또는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 생태계에서는 보편화된 서비스로, 이미 수천억 원에서 수조 원에 달하는 예치 자산 규모를 가진 서비스들이 존재하고 있다.

클레이스왑에 자산을 예치 중인 사용자는 클레이파이에 자산을 재예치함으로써 추가 노력 없이도 자동으로 복리 수익을 가져갈 수 있다. 또한 이자로 수령하는 ‘클레이파이 토큰(KFI)’을 추가 재예치 할 경우 운영하는 풀에 따라 연 기준 100% 포인트 이상의 추가 이자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한편, 클레이파이는 클레이튼 기반으로는 처음으로 투자자 사전 참여 프로그램 ‘런치패드(KlayFi LaunchPad)’를 실행했음에도 불구하고 약 300억 원(약 2650만 달러)에 달하는 자산이 정식 출시 전에 몰릴 만큼 시장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최근 암호화폐 시장이 거듭되는 약세와 불안한 시장 상황에도 높은 규모의 투자자산을 확보해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지난달 26일 정식 출시와 함께 클레이파이의 거버넌스 토큰 ‘클레이파이 토큰(KFI)’ 역시 탈중앙화 거래소인 클레이스왑에 클레이(KLAY)-클레이파이(KFI) 풀이 생성돼 유동성이 확보됨에 따라 사용자들이 손쉽게 거래가 가능하게 됐다.

현재 클레이스왑 정식 출시를 기념해 60일 동안 클레이(KLAY)-클레이파이(KFI) 풀에 자산을 예치하는 사용자에게 클레이파이 토큰을 추가 에어드랍해 보상 이자율을 높이는 이벤트가 진행 중이다.

클레이파이랩 관계자는 “클레이파이는 클레이스왑의 토큰이코노미와 연계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사용자의 수익성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며, “사용자가 가진 토큰을 손쉽게 한 번에 클레이파이 예치 가능 자산으로 전환하는 ‘스위치’ 등 사용자 편의성을 더욱 높여줄 신규 기능들을 곧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클레이파이는 클레이스왑 기반의 클레이(KLAY), 비트코인(KBTC), 이더리움(KETH), 리플(KXRP), 클레이스왑토큰(KSP) 등으로 구성된 23가지의 페어 자산을 정식 지원하고 있으며, 향후 다른 자산들도 추가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