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LG전자, 합작법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주식매매절차 완료
상태바
LG전자, 합작법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주식매매절차 완료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7.29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그나에 지분 49% 4억 5300만 달러에 매각

LG전자는 지난 28일 세계 3위의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LG Magna e-Powertrain)’에 대한 주식매매절차를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1일 전기차 파워트레인 관련 사업을 물적분할해 100% 자회사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을 설립했으며 28일 마그나에 이 회사의 주식 49%를 매각했다. 마그나는 지분 인수를 위해 약 4억 5300만 달러(약 5213억 원)를 투자했다.

이로써 LG전자와 마그나 간의 합작법인 주식매매절차는 모두 마무리됐으며 LG전자는 합작법인의 지분 51%를 보유한 1대주주가 된다.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은 전기차에 들어가는 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을 구성하는 부품과 구동시스템, 차량 탑재형 충전기 등을 연구·개발·생산·판매하는 사업을 영위한다.

합작법인의 본사 소재지는 인천광역시며, 자회사로 미국 미시간주 소재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미국법인과 중국의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난징법인을 두고 있다.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은 지난 1일 창립총회를 열고 LG전자 VS사업본부에서 전기차 파워트레인 사업을 맡아온 정원석 상무를 대표이사에 선임한 바 있다. 합작법인은 오는 8월 열릴 이사회에서 주요 경영진을 선임할 예정이다. 최고운영책임자(COO)에는 마그나에서 아시아 지역 제품 생산과 품질 관리를 총괄했던 하비에르 페레즈 부사장이 내정됐다.

한편 LG전자는 이번 합작법인 출범을 기점으로 인포테인먼트(VS사업본부), 차량용 조명(ZKW), 전기차 파워트레인(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 등 전장사업 3개 축을 재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