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삼성전자, 4개 요리 동시에 OK...신개념 조리기 ‘비스포크 큐커’ 출시
상태바
삼성전자, 4개 요리 동시에 OK...신개념 조리기 ‘비스포크 큐커’ 출시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7.28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레인지·그릴·에어프라이어·토스터 기능 겸비

삼성전자가 새로운 개념의 조리기기를 세상에 내놓았다.

삼성전자는 국내 주요 식품업체들과 손잡고 밀키트와 가정간편식(HMR)을 빠르고 맛있게 조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신개념 조리기기 ‘비스포크 큐커(BESPOKE QOOKER)’를 28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큐커는 음식의 수준을 높여준다는 의미의 ‘퀄리티(Quality)’와 빠르다는 뜻을 가진 ‘퀵(Quick)’에 공통 사용되는 알파벳 ‘Q’, 그리고 조리기기를 뜻하는 ‘쿠커(Cooker)’를 조합한 명칭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비스포크 큐커는 4개의 조리 존(Zone)이 있어 최대 4가지 요리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멀티쿡’ 기능을 갖춘 것이 최대 특징이다.

기기 중앙의 전용 그릴 플레이트를 중심으로 윗쪽 3개 존, 아랫쪽 1개 존으로 구성돼 있으며, 그릴 플레이트의 위아래에서 동시에 열을 가해 음식을 빠르고 고르게 익혀준다. ▲예열이 필요 없는 4개의 상단 그릴히터 ▲뜨거운 공기를 빠르게 순환시켜주는 컨벡션 팬 ▲음식을 빠르고 고르게 익혀주는 하단 마그네트론 등으로 구성된다.

덕분에 소비자가 상단의 3개 존에 소고기 스테이크와 단단한 채소, 무른 채소를 각각 놓고, 하단에 스프나 밥을 두면 4가지 음식으로 구성된 완벽한 한 끼를 동시에 조리할 수 있다.

또한 그릴 플레이트는 열을 내는 기능이 있어 스테이크나 피자 등을 조리할 때 골고루 바삭하고 먹음직스럽게 익힐 수 있어 편리하다.

내부 조리 공간이 22ℓ로 넉넉해 닭 1마리도 거뜬히 조리할 수 있으며, 전자레인지·그릴·에어프라이어·토스터 기능까지 갖춘 ‘4-in-1’ 기기로 주방 공간 활용도도 뛰어나다.

특히 비스포크 큐커는 밀키트와 가정간편식 뒷면에 인쇄된 바코드를 휴대폰의 ‘스마트싱스 쿠킹’ 앱을 통해 카메라로 스캔하기만 하면 각 존마다 온도와 시간 등 최적의 조리값이 자동으로 설정되는 ‘스캔쿡’ 기능을 탑재했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어떤 메뉴든 18분 이내에 조리가 완료된다.

삼성전자는 스캔쿡 기능의 구현을 위해 프레시지, 마이셰프, 청정원, 풀무원, 동원, 오뚜기, 앙트레, hy(구 한국야구르트) 등 국내 대표 식품사 8곳과 전용 메뉴, 조리 알고리즘을 약 6개월 간 공동 개발하고, 새로운 구매 약정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에코시스템을 구축했다.

식품사들은 삼성전자의 오픈 협업 시스템인 ‘팀 비스포크’에 합류해 117개 큐커 전용 레시피를 선보였으며, 일부 식품사는 큐커 전용 밀키트와 가정간편식 신제품도 출시한다. 하반기에는 호텔신라도 팀 비스포크에 합류해 큐커 전용 밀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물론 비스포크 큐커는 밀키트, 가정간편식보다 전문적인 요리도 가능하다. 스마트싱스 쿠킹 앱에는 삼성전자 ‘클럽드셰프’로 활동하고 있는 강민구·이충후·임기학·신창호 셰프가 개발한 8종의 ‘셰프 요리’ 가이드와 최적의 조리 알고리즘이 탑재된 ‘셰프쿡’ 기능이 제공된다.

비스포크 큐커는 오프라인 삼성디지털프라자와 온라인 삼성닷컴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출고가는 59만 원이다. 글램 화이트, 글램 베이지, 글램 썬옐로우, 글램 핑크, 블랙 등 5가지 색상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사장)은 “비스포크 큐커는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인 홈쿡 트렌드와 맛있고 손쉬운 집 밥 한끼에 대한 MZ세대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개발한 새로운 키친 솔루션”이라면서 “앞으로 팀 비스포크에 합류한 식품사들과의 협업을 강화해 미식을 가정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식품 업계와의 에코시스템을 확대해 전에 없던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